상단여백
HOME 일자리플러스
[코로나19]취업시장도 영향..대기업 44%, 채용계획 변경사람인 358개사 조사…36% "채용진행 부담된다"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0.02.13 08:40
  • 댓글 0
[사람인 제공]

상반기 공채 시즌을 앞두고 확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업시장도 타격을 받고 있다.

13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358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곳 중 1곳(26.5%)이 코로나19에 따라 채용 계획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대기업은 43.5%가 변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견기업과 중소기업도 각각 28.3%, 24.8%가 채용 계획을 바꾸기로 했다.

구체적인 변경 사항은 '채용 일정 자체를 연기한다'는 답변이 64.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또한, '면접 단계 최소화'(22.1%), '채용 규모 최소화'(18.9%), '화상 면접 진행'(3.2%), '필기시험, 인·적성 시험 폐지'(2.1%) 등 절차 축소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예 상반기 채용을 취소하겠다는 응답도 12.6%로 집계됐다.

채용 계획을 바꾸지 않는 기업(263개사)은 그 이유로 '이미 채용 전형을 진행 중이어서'(38.8%, 복수응답)와 '신규 채용이 급해서'(37.6%)를 1, 2위로 꼽았다.

이어 '마스크 착용 등 위생관리만 철저하면 문제없어서'(29.3%), '전형 응시인원이 많지 않아서'(16%), '질병관리본부 등에서 따로 지침이 없어서'(9.1%)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 기업은 채용을 예정대로 진행하는 대신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를 권고'(54.4%, 복수응답)하고 '마스크 및 손세정제를 지급'(51.7%)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응답 기업의 35.5%는 채용 진행이 부담스럽다고 답했으며 가장 부담스러운 전형으로 면접(69.3%)을 꼽았다.

황경진 기자  hkj@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