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코노미
채용시장에도 '언택트' 바람...필기·면접 미루고 유튜브로 소통
  • 안다정 기자
  • 승인 2020.03.26 10:46
  • 댓글 0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 채용'에 나서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채용시장에 '언택트'(untact·비대면) 바람이 불고 있다.

취업플랫폼 사람인은 26일 올해 초부터 이달 둘째주까지 자사 주간 채용 공고를 분석한 결과, 공고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력사원 채용 공고는 7.2%, 신입사원 모집 공고는 17.3% 줄었다.

코로나19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채용 공고 감소세가 더 가팔라졌다. 경력과 신입 채용 공고가 각각 24.8%, 35.3% 감소하면서 전체적으로는 29.8% 줄었다. 

코로나19 사태는 채용시장을 냉각시키는 동시에 채용 방식의 변화도 불러왔다. SK, 롯데, 포스코 등 주요 그룹들이 유튜브 등으로 채용 설명회를 개최하고 언택트 전형으로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를 진행하고 있는 게 대표적이다.

롯데그룹은 현재 32개 계열사 공채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원서 접수 기간을 늘리고 인·적성 검사와 면접 일정은 미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그룹 4개 계열사도 지난 11일부터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를 진행하고 있다. 이 회사 역시 유튜브를 통해 구직자들과 소통 중이다. 필기시험과 면접 일정은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

SK그룹은 계열사 6곳에서 유튜브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인재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안다정 기자  dksek12345@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