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머니마켓
한은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다음주 조달 목표"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보다 1차 조달금액 클 듯
  • 안다정 기자
  • 승인 2020.03.25 16:07
  • 댓글 0
한국은행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와 지난 19일 600억 달러 규모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 한은은 이르면 다음주 중 달러 공급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에 따른 1차 달러 공급이 빠르면 다음 주에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은 관계자는 25일 “현재 미 연준과 실무협의 중이며, 이번 주 중 본계약서를 작성할 것”이라며, 다음 주 중 자금을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은은 지난 19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와 양자 통화 스와프 계약을 600억 달러 규모로 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연준과 협의되고 있는 내용은 주로 공급 방식에 관한 사항으로, 1차 공급금액, 공급방식, 금액 등이다.

틍화 스와프 전체 한도가 600억 달러 규모이긴 하지만 한 번에 공급하는 것은 아니며, 수 차례에 걸쳐 나눠 공급하는 방식이다.

한은과 연준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도 300억 달러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한 적 있다.

당시에는 5차례 입찰을 통해 총 164억 달러를 시장에 공급했으며, 1차 공급액은 40억달러였다.

한은 관계자는 “2008년 금융위기 당시 1차 공급액보다는 훨씬 큰 규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다정 기자  dksek12345@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