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머니마켓 금융
권광석 우리은행장 취임…"고객 신뢰 회복 최선"코로나19 우려로 취임식 생략 
  • 김경민 기자
  • 승인 2020.03.24 16:25
  • 댓글 0

우리은행은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주주총회를 통해 권광석 은행장을 제52대 우리은행장으로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권 신임 행장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별도 취임식 없이 곧바로 업무를 시작했다.

권 행장은 "우리은행은 DLF 사태와 코로나19가 촉발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위기 상황에 직면했다"며 "이른 시일 내에 조직을 안정시키고 앞으로의 변화와 위험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첫 업무로 코로나19 관련 대고객 지원 현황 등을 점검했다. 현장에서 권 행장은 “은행은 실적이나 KPI보다는 당장 생업에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고객이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도록 신속하게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올해 3대 경영방침으로 △고객신뢰 회복 △조직 안정 △영업문화 혁신을 제시했다.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정도(正道)영업과 고객중심 영업문화를 확립하고, 조직 안정을 통해 직원이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열린마음으로 소통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권 행장은 "최근 발생한 DLF 등 일련의 사태에 대한 냉철한 반성과 함께 은행 모든 제도와 시스템을 철저히 제로베이스에서 점검하고 개선하겠다"며 "어떤 경우에도 항상 고객을 최우선 하는 근본적인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권 행장은 본인의 좌우명인 '자중자애(自重自愛)'를 인용해 "힘든 상황이지만 우리 스스로 동료와 은행을 아끼고 신뢰하며, 나아가 진심으로 고객을 위하고 사랑하자"면서 "은행 발전을 위해 멸사봉공(滅私奉公)의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경민 기자  kkm@busin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