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SK하이닉스, '코로나19' 비상..800여명 자가격리코로나19 의심자 발생 이천 사업장 일부 폐쇄
  • 장우석 기자
  • 승인 2020.02.20 09:31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SK하이닉스 신입사원이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의심자와 밀첩 접촉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지 하루 만인 20일 이 회사 이천 사업장 내 자가격리 대상이 800명으로 늘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이날 "조금이라도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추정되면 무조건 격리 대상에 추가했다"며 "정부 기준보다 선제적으로 광범위하게 대응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SK하이닉스는 해당 신입사원과 함께 경기 이천캠퍼스 교육장(SKHU)에서 교육받던 교육생 280여명을 귀가 조치하고 교육장을 폐쇄한 바 있다.

회사에 따르면 확진 의심자는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고 현재 2차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천캠퍼스에서 근무하는 SK하이닉스 임직원은 총 1만5000여명으로 공장 가동에는 차질이 없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편 전날 이 회사의 또 다른 신입사원도 폐렴 증세를 보여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고 있다. 이에 해당 신입사원이 거쳐 간 사내 부속 의원도 함께 폐쇄됐다.

장우석 기자  usjang@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