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사우디 석유공사 아람코, 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 등극IPO 기업가치 1.7조달러...공모가 8.53달러 확정+256억달러 조달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12.06 11:01
  • 댓글 0
기자회견하는 사우디 아람코의 야세르 알루마얀 회장

사우디 아라비아의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가 전 세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기업에 등극했다. 아람코는 5일(현지시간) 기업공개(IPO) 공모가를 32리얄(약8.53달러)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모가를 기준으로 계산한 아람코의 기업가치는 1조7000억달러로 전 세계 기업들 중에 최고가다. 

플(약 1조2000억달러), 마이크로소프트·알리바바(약 1조1000억달러)의 기업가치를 훌쩍 넘는 수준이지만, 사우디 왕실이 기대했던 2조달러에는 미치지 못했다.

이번 공개하는 아람코 지분은 전체의 1.5%로 조달된 자금은 256억달러다. 지난 2014년 알리바바그룹이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에 상장하며 조달한 250억달러를 넘어서는 세계 최대 규모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는 사우디 시장을 외국에 개방하고 석유에 의존하는 경제를 다변화하기 위해 아람코 IPO를 추진해왔다.

초기 아람코는 사우디타다울 증권거래소와 해외 거래소 2곳에 총 지분의 5%를 공모하려고 했다.

그러나 외국인 투자자들로부터 기업 지배구조나 석유 설비 보호문제, 엄격해지는 세계 기후 정책으로 인한 수익 전망 등의 문제가 제기되자 해외 IPO는 보류됐다. 결국 지분 1.5%를 사우디 국내 매각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개인 투자자와 기관 투자가에 지분을 각각 0.5%, 1.0% 할당했다.

아람코는 기관 투자가 대상 공모에서 상장 예정 주식 수의 3배 가까이 청약이 몰렸으며, 그 금액은 약 1890억리알(약504억달러)라고 밝혔다.  아람코 주식은 오는 12일부터 타다울 증권거래소에서 거래를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사우디 주도의 석유수출국기구(OPEC)과 러시아 주도의 비OPEC 산유국들은 내년 1분기 일평균 50만배럴을 추가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현재 감산규모는 일평균 120만배럴이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추가 감축분을 어떻게 할당할지에 대한 합의는 나온 것이 없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