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토스, 하나銀·이랜드 손잡고 제3인뱅 재도전…키움證 기권
  • 김경민 기자
  • 승인 2019.10.15 14:39
  • 댓글 0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재도전에 나선다. 강력한 경쟁상대로 꼽혔던 키움증권은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고, 키움증권과 손잡았던 KEB하나은행, 웰컴저축은행 등은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새롭게 합류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앞으로의 '노선을 소호(SOHO)대출, 개인 중금리대출 쪽으로 설정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15일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다고 밝히며 "가칭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토스가 의결권 기준 34% 지분을 확보해 최대 주주로서 이끌게 되며,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로 2대 주주로서 함께 하게됐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SC제일은행이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이 4%로 참여하며, 그 외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가 주주로 참여한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참여한 하나은행과 웰컴저축은행은 지난번에는 키움뱅크 컨소시엄에 참여한 바 있다.

바리퍼블리카는 하나은행, SC제일은행 등 시중 은행 두 곳과 함께 함으로써 자본 안정성 확보는 물론 은행 운영 전문성과 다양한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판단했다. 이 중에서도 안정성 확보에 가장 큰 비중을 뒀다. 토스뱅크는 지난 5월 제3인터넷은행 심사 과정에서 예상보다 낮은 자본안정성 점수를 받아 심사에서 탈락한 적이 있다.

아울러 한화투자증권의 금융업 운영 경험과 웰컴저축은행의 중금리 신용대출 역량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봤고, 중소기업중앙회와도 연계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반대로 키움증권은 재도전 의사를 접었다. 키움증권은 지난 3월 KEB하나은행, SK텔레콤, 메가존클라우드 등을 비롯해 28개 주주사들과 손을 잡고 '키움뱅크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터넷전문은행에 도전했으나, 심사를 맡은 외부평가위원회로부터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 가능성 측면에서 미흡하다고 평가받으면서 탈락했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지난 5월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불허 결정 이후, 기존 컨소시엄 참여 주주들과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에 대한 검토를 지속해왔다"며 "그러나 이번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에는 신청하지 않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경민 기자  kkm@busin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