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손태승 회장, '주가 부양' 과제 안고 중동·유럽·북미行
  • 김경민 기자
  • 승인 2019.10.02 18:28
  • 댓글 0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주가부양'이라는 큰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동과 유럽, 북미로 출국했다. 손 회장은 현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기업설명회(IR)를 진행하면서 부진한 지주 주가에 힘을 불어넣기로 했다.

2일 우리금융지주에 따르면 손 회장은 이번 해외 IR에서 북미 지역 연기금 등 글로벌 대형 투자자와 유럽과 중동지역 국부펀드를 방문해 올해 자산운용사와 부동산 신탁사 인수,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의 자회사 편입 등 비은행부문 시너지 극대화를 위한 인수·합병(M&A) 등에 대해 설명한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이번 해외 IR은 최근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면서 대형 글로벌 투자업계와의 스킨십을 강화할 필요성과 우리금융그룹에 대한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으로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손 회장은 지난 5월 글로벌 자산운용사 밀집 지역인 홍콩과 일본 지역 IR에서 투자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그 이후 우리금융지주 외국인 지분율이 2% 이상 높아졌다. 지난달 26일에는 자회사 우리은행이 보유 중인 우리금융지주 주식 4.0%를 대만 푸본금융그룹에 매각함으로써 대기물량부담(Overhang Issue)도 해소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로 인한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와 시장금리 하락 상황에 외국인 투자자들이 과민하게 반응해 하반기 국내 은행주가 약세를 보인다"며 "손 회장은 이번 IR을 통해 우리금융그룹의 안정적인 펀더멘탈과 최근 일련의 M&A 성과에 따른 향후 그룹 비전 등을 공유함으로써 해외투자자 지분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경민 기자  kkm@busin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