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부동산레이더]미니 신도시로의 변신..고양 ‘능곡뉴타운’ 사업 박차지구지정 10여년 만에 첫 분양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9.17 13:53
  • 댓글 0
‘대곡역 두산위브’ 투시도 / 자료제공=두산건설

고양시 능곡재정비촉진지구(뉴타운) 개발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지구지정 10여년 만에 신규 아파트 분양이 시작된다.

고양시에서는 2007년 이후 일산, 원당, 능곡 등 3개 재정비촉진지구에서 총 20개 구역이 지정돼 재개발 사업이 추진돼 왔다. 이 가운데 능곡재정비촉진지구는 대곡역세권 개발계획과 함께 대곡역에 가장 가까운 재정비촉진지구로 오래전부터 주목받던 지역이다.

△능곡1구역(691가구) △능곡2구역(2933가구) △능곡2-1구역(834가구) △능곡5구역(2560가구) △능곡6구역(2501가구) 등 5개 구역에서 브랜드 아파트가 줄줄이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개발이 완료되면 이 지역은 약 9500가구의 미니 신도시로 거듭난다.

능곡 단지 인근에는 약 179만㎡ 규모의 대곡 역세권 개발사업이 계획돼 있다. 이곳에는 복합환승센터를 비롯해 첨단지식산업시설, 주거·상업·업무시설 등이 들어선다. 개발사업이 완료되는 2024년 대곡역은 지하철 3호선과 경의중앙선, 서해선 대곡~소사선, GTX-A노선 등 4개 노선의 교차지점이 된다.

능곡지구에서는 사업속도가 가장 빠른 능곡1구역이 먼저 분양에 나선다. 두산건설은 고양시 덕양구 토당동 271-4번지 능곡1구역을 재개발하는 ‘대곡역 두산위브’를 9월 중 공급한다. 단지는 지하 3층, 지상 34층, 8개 동, 전용면적 34~84㎡, 691가구 규모다. 이 중 259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오피스텔도 전용 38~47㎡ 48실이 공급된다.

이어 능곡연합 재건축사업이 분양에 나설 전망이다. 덕양구 지도로103번길 74 일원 3만3359.8㎡를 대상으로 한다. 롯데건설은 이곳에 지하 2층, 지상 29층, 834가구를 신축할 계획이다.

윤정원 기자  garde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