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컨슈머
9월 강남구 재산세, 도봉구 19배 달한다서울시, 주택·토지 재산세 3조2718억 부과..강남구 6819억, 도봉구 358억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9.10 14:36
  • 댓글 0

올해 9월분 재산세가 가장 많이 부과된 서울 지역 자치구는 강남구로 나타났다. 강남구에는 서울 전체 재산세의 21%에 달하는 6819억원이 부과됐다. 재산세가 가장 적은 도봉구와 격차가 19배에 달했다.

서울시는 시 소재 주택과 토지 400만8000건에 9월분 재산세 3조2718억원을 부과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이날 고지서를 우편 발송했다. 납부 기간은 이달 16∼30일이며 기한을 넘기면 3% 가산금이 붙는다.

재산세는 과세기준일(매년 6월 1일) 현재 소유자를 대상으로 매년 7월과 9월에 부과된다. 7월은 전체 주택의 ½·건물·선박·항공기가 대상이고, 9월은 나머지 주택 ½과 토지가 납부 대상이다.

이번에 부과된 재산세는 작년 9월(2조8661억원)보다 14.2%(4057억원) 증가했다. 과세표준이 되는 주택공시가격과 개별공시지가가 공동주택은 14.0%, 단독주택은 13.9%, 토지는 12.3% 각각 상승했기 때문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부과 건수 역시 주택 재건축과 상가·오피스텔 신축 등 영향으로 3.7%(14만3000건) 증가했다. 가장 비중이 큰 공동주택이 268만8000건에서 280만4000건으로 11만6000건(4.3%) 늘었다. 단독주택과 토지도 각각 9000건(1.9%), 1만8000건(2.5%) 증가했다.

자치구별 부과액을 보면 강남구가 6819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초구 3649억원 △송파구 2933억원 △중구 2044억원 △용산구 1462억원 순이었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 부과된 재산세는 총 1조3401억원으로 서울 전체 재산세의 41.0%에 달했다.

윤정원 기자  garde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