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상승지난주 대비 0.02% 올라..실거래가 통계 반영 영향
  • 황경진 기자
  • 승인 2019.07.11 16:26
  • 댓글 0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 자료제공=한국감정원

서울 아파트값이 2주 연속 올랐다.

11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2% 뛰며 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달까지 오른 실거래가격이 통계에 반영되면서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강남구와 서초구는 지난주와 동일하게 각각 0.05%, 0.03% 상승했다. 다만 재건축 추진 단지들의 매수세가 주춤해졌다.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전용면적 41.98㎡는 18억원, 49㎡는 21억∼22억원 선에 매물이 나와 있다.

최근 약세가 이어졌던 강동구는 35주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을 기록했다. 송파구는 0.03%로 지난주(0.04%)보다는 상승폭이 둔화했다.

양천구와 동작구의 아파트값은 각각 0.05% 상승했다. 성동구의 아파트값도 33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중랑구(-0.01%) △강서구(-0.01%) △구로구(-0.02%) 등은 하락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0.01% 내렸으나 지난주(-0.05%)보다 낙폭은 줄었다. 분당신도시의 아파트값이 지난주 0.02%로 오름세로 돌아선 데 이어 이번주 조사에선 0.19%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과천시의 아파트값이 0.23%, 광명시가 0.38% 올랐으나 오름폭은 지난주보다 소폭 둔화했다. 고양시 일산서구 아파트값은 0.08% 내려 약세가 이어졌다.

지난주 지방의 아파트값은 0.07% 떨어졌다. △경남(-0.17%) △강원(-0.16%) △전북(-0.12%) 등지의 아파트값이 하락했다.

지방 광역시·도 가운데서는 유일하게 대전만 0.05% 올랐다. 대전은 문화·대흥동 등 입지가 양호한 지역의 아파트 중심으로 가격이 오르면서 중구가 0.18% 상승했다. 서구(0.05%)는 정비사업이 진행 중인 탄방1구역 인근과 둔산동 중심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황경진 기자  hkj@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