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컨슈머 제니의 유통why
[제니의 유통why]"입고 바르지 말자"...J패션‧뷰티 기업들도 '덜덜덜'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7.10 14:44
  • 댓글 0

#. 소비자 A씨는 즐겨 입던 의류브랜드 띠어리가 일본 기업 브랜드라는 말에 깜짝 놀랐다. A씨는 일본기업 리스트를 찾다가 미국 의류브랜드인 줄 알았던 띠어리가 일본기업에 인수된 사실을 알았다면서 따지면 일본기업 아니겠냐당분간 구매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뷰티 블로거 B씨는 화장법을 소개할 때마다 SK2, 시세이도슈에무라 등과 같은 일본 화장품들 시연을 많이 했다하지만 이번 일본 수출규제 후폭풍에 따른 일본기업 불매 리스트가 도는 것을 보고 일본 화장품 제품들을 과감히 버리기로 했다. B씨는 쓰다 남은 게 아까워서 그냥 뒀는데 국가적 손실이 큰 만큼 불매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를 계기로 시작된 일본기업 제품 불매운동이 J패션·뷰티로까지 번지고 있다국내에 진출한 일본기업은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면서도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일각에선 불매운동이 장기화 될 경우 관련 기업들의 매출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유니클로/사진=연합뉴스

확산되는 불매운동, J패션뷰티로 번져

10일 업계에 따르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온라인 커뮤니티(SNS)를 중심으로 일본 패션 및 뷰티 브랜드 불매운동이 번지고 있다일본 제품 대신 국내 제품으로 대용해야 한다는 게내용의 골자더욱이 아베 일본 총리가 한국의 수출 제재와 북한과의 관련성을 시사하는 발언 등으로 상황이 악화되면서 불매운동의 열기는 점차 고조되는 추세다.

거론되는 기업으로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와 무인양품, ABC마트데상트꼼데가르송띠어리닥스 등은 물론 화장품 브랜드 하다라보시세이도, SK2, 슈에무라 등이다

업계에선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해도 일본 브랜드를 운영하는 패션 및 뷰티 업체들에게는 리스트에 오른 것 자체만으로도 부담이 크다고 보고 있다

대표적으로 긴장하는 기업 중 하나는 일본 SPA(제조유통일괄형브랜드 유니클로다유니클로는 지난해 매출 13732억원을 기록하면서 4년 연속 매출 1조원을 달성하는 등 국내에서 승승장구 중이다하지만 불매운동 대표기업 리스트에 오르면서 실제 대구대전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불매운동 시위가 진행되기도 했다

유니클로는 롯데와 일본 패션업체인 패스트리테일링이 각 49%, 51%의 지분을 보유한 합작법인 에프알엘코리아를 통해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현재 유니클로의 전체 국내 매장 수는 190개이며 이 중 롯데 계열 매장은 59개이다

무인양품 역시 롯데와 일본 업체 합작 법인으로 국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롯데상사 40%, 일본 양품계획 60% 지분 구조로 구성됐으며 올해 4월 기준 국내 34개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유니클로와 무인양품 등 일본 업체와 합작 법인을 통해 집객력을 확보해온 롯데 등의 타격이 커질 전망이라며 불매운동이 장기화될 경우 반대로 모객 효과가 축소되면서 당장 매출에 피해가 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일본 수출규제/ 그림=연합뉴스

불매운동 확산 조짐이 갈수록 커지면서 일본 회사가 인수한 해외 패션브랜드까지 불매운동 리스트에 오르고 있다일본 기업 패스트리테일링이 인수한 미국 의류 브랜드 띠어리와 산쿄 세이코 그룹이 모기업이 된 영국 브랜드 닥스’ 등이 대표적이다

시세이도슈에무라, DHC… 바르지 말자

화장품 업계도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한 네티즌은 시세이도슈에무라, DHC, 키스미하다라보 등 일본 화장품도 많다며 불매운동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또 다른 네티즌은 “SK-2 일본화장품이라고 일본불매운동 목록에 떴던데 맞냐고 반문하며 이젠 안쓸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슈에무라 제품컷

특히 국내 뷰티시장을 거쳐 중국으로 판매시장을 넓히려는 J뷰티 업체들의 움직임이 둔화될 것으로 전망된다앞서 스쿠와 쓰리’ 등 J뷰티 업체들은 국내 시장에 진출해 면세점을 중심으로 매장을 확대하는 등 중국인 관광객으로부터 긍정적인 성과를 보였다

다만 불매운동이 한계로 작용할 경우 일본의 시장 확대가 어려워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뷰티업계 관계자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장기적으로 이어지며 한일 갈등이 더욱 크게 번질 경우 기업은 매출은 물론 이미지 등의 영향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소비자들이 불매 운동으로 권리를 주장하는 것에는 찬성하지만양국의 갈등이 깊어지는 빌미를 제공해선 안될 일이라고 우려했다

이지은 기자  jieu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