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
아시아나항공 조직개편...매각 결정 후 체질 개선 본격화안전 운항에 대한 우려 불식시키겠다는 취지
  • 고효섭 기자
  • 승인 2019.04.17 17:37
  • 댓글 0
사진제공=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매각 결정 후 위기 극복 과정에서 나온 첫 행보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지난 1일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자산 매각, 비수익 노선·항공기 정리 등과 조직개편을 예고했었다.

당시 한 사장은 “변화에 능동적이고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생산적이고 효율적인 조직 개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17일 기존 39개 부문, 224개팀 체제에서 38개 부문, 221개 팀으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먼저 정비본부 산하에 정비품질부문을 신설해 안전관리를 강화했다. 그동안 있었던 안전 운항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겠다는 취지다.

팀 통합으로 안전 업무 강화도 도모했다. 사장 직속인 안전예방팀과 안전심사팀을 안전품질관리팀으로 통합했다.

또한 매각 작업을 위해 기존 전략기획본부 산하에 있던 구매부문은 경영관리본부로 이관하고, 전략기획본부에 전략기획부문과 재무부문만 남겨 업무 집중도를 높였다. 경영관리본부는 기존 인사·대외협력·커뮤니케이션 부문과 구매부문을 함께 관장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조직 분위기를 다잡기 위한 조치도 함께 진행했다. 이달 초 ‘감사보고서 감사의견 한정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표를 낸 김이배 전략기획본부장(전무)과 김호균 재무담당 상무의 사표를 수리했다.

이어 전략기획 본부장에 진종섭 상무, 전략기획담당 임원에 임수성 상무, 재무담당 임원 업무 대행에 최재형 부장을 임명하는 인사를 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금번 조직개편은 정비를 강화하고, 안전·운항 조직을 보다 효율적으로 개편한 것이며, 본연의 업무인 항공운송업에 충실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효섭 기자  gohyosub@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효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