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 "주거복지·교통서비스 혁신할 것"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9.03.08 13:07
  • 댓글 0
국토교통부 2차관 시절의 최정호 장관 후보자 / 사진제공: 연합뉴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우리 경제가 마주한 현실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중책을 맡아 엄중한 책임을 느끼고 있다"며 "주거복지와 교통서비스 혁신으로 국민 삶의 질을 향상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 후보자는 지난 7일 청와대의 개각 발표 이후 국토부를 통해 소감 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국토부에서 30여년간 재직하며 교통 담당 2차관까지 지낸 최 후보자는 "국토부 장관에 임명된다면 '국민이 공감하고 신뢰하지 않는 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는 생각으로 언제나 국민 중심으로 판단하고 현장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는 주거안정과 따뜻한 주거복지, 삶터와 일터를 빠르고 편리하게 이어주는 교통서비스, 국토의 균형발전과 한반도 신경제 실현을 위한 사회간접자본(SOC) 확충 등은 가장 역점을 둬야 할 정책"이라고 제시했다.

작년에는 BMW 화재와 강릉 KTX 탈선 사고 등 유독 국토·교통 관련 사고가 끊이지 않았다. 이를 염두에 둔 듯 최 후보자는 "교통 SOC나 건설현장 등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켜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이와 함께 최 후보자는 "수소 대중교통과 수소 도시,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제로에너지 건축 등 기술혁신을 통해 미래신산업을 육성하고 젊은이들이 일하고 싶은 좋은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이 가진 절실함을 제 가슴에도 품고 업무에 임할 것"이라며 "국민의 소망과 기대, 실질적인 필요에 부응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k@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