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짜오!베트남
[짜오!베트남]'메이드인 베트남' 둔갑 중국산 전기자전거 원천차단중국산 위장수출로 막대한 피해 예상되면서 원산지 발급검사 강화조치
  • 베트남 하노이 린 통신원
  • 승인 2019.02.19 07:38
  • 댓글 0
중국의 전기 자전거도 베트남에서 널리 판매된다.[사진출처:미디어써클]

베트남 정부가, 중국산 전기자전거의 위장 수출로 인한 자국 산업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제도적 장치를 마련한다.

베트남 산업통상부는 최근 상공회의소와 협의해 자국에서 생산한 전기자전거의 원산지 증명서 발급 검사를 강화하도록 조치했다. 

중국의 전기자전거 제조업체들이 유럽연합(EU)의 반덤핑, 반보조금 관세를 피하기 위해 제품에 ‘메이드인 베트남(Made in Vietnam)’라벨을 부착, 수출한다는 정황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는 중국산 전기자전거가 정부로부터 불법 보조금을 받고 판매 과정에서는 덤핑 행위가 있다고 판단,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올해 1월 18일부터 중국에서 EU로 수출하는 전기자전거에는 18.8%~79.3%의 반덤핑, 반보조금 관세가 부과되고 있다. 이 관세는 최초 부과일로부터 5년간 적용된다.

EC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10월부터 2017년 9월말까지 EU가 수입한 94만1대의 전기자전거중 중국산은 69만9658 대다. EU에서 판매되는 전기자전거의 35% 수입 전기자전거의 74%가 중국산이다.

EU 통계에 따르면, EC가 중국에서 수입한 전기자전거 관련 조사를 마친 후 베트남에서 EU로의 전기자전거 수출이 급증했다.

2018년 1월부터 11월까지 베트남이 EU에 수출한 전기자전거는 13만8467 대이며, 매출은 6690만 유로였다. 이는 2017년 대비 수출량은 47.4%, 매출액은 22.6% 증가한 수치다. 이로써 EU가 2018년까지 수입한 전기자전거의 총 12.4%는 베트남산이다.

베트남 산업통상부는, EC가 중국산 전기자전거에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시점과 베트남 전기자전거의 EU 수출이 증가한 시기가 겹치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EC가 베트남 전기자전거 수출 업체를 대상으로, 중국 업체의 관세 회피 행위 가담 여부를 조사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이럴 경우, 베트남의 다른 수출 업체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베트남 산업통상부는 재무부(세관총국)와 협조해, 특정 국가로의 수출 활동에 비정상적인 변동이 발생하는지 관찰, 파악하도록 했다. 상공회의소에는 타국 제조 상품이 베트남산으로 둔갑하는 일이 없도록 원산지 조작 방지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요청했다.

산업통상부 관계자는 "베트남 전기 자전거 업체들이 원산지 증명 규정을 엄격히 준수하고 사기 행위에 가담하지 않아야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트남 하노이 린 통신원  linh@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트남 하노이 린 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