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짜오!베트남
[짜오!베트남]'脫밀수천국' 안간힘에도..수그러들지않는 밀수거래하노이 노이바이공항 밀수천국 오명 벗기 위해 노력하지만 여전해
  • 베트남 하노이 린 통신원
  • 승인 2019.02.14 10:14
  • 댓글 0
노이바이공항에서 압류된 밀수품[사진출처:미디어써클]

베트남 정부가 밀수를 근절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지만, 지난해 밀수 거래량은 줄어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자 제품, 핸드폰, 전자 부품, 가전, 의류 등 수입시 높은 세금이 매겨지는 상품이 밀반입되는 경우가 많았다.
 
14일(현지시간) 하노이 경찰청에 따르면, 2018년 하노이의 밀수, 위조품 생산 및 거래 적발 건수가 전년과 비슷했다.

전자 제품, 핸드폰, 가전 제품 등을 밀수업자가 직접 들고 입국하는 것 외에 임시 수입, 재수출, 송장 위조 등의 수법을 써서 정당한 수입품인것 처럼 위장한다.

지난해 10월초, 하노이 경찰은 수천대의 밀수 핸드폰을 발견했다. VAK 유한회사가 총 3차례에 걸쳐 노이바이 공항을 통해 들여온 iPhone Xs Max 632대, iPhone X 335대, iPhone 7 Plus 190대를 세관에 수입품으로 신고하지 않은 것이다.

이 사건을 계기로 하노이 경찰은 밀수, 사기 거래 및 위조품 판매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별도로 노이바이 국제 공항을 통한 밀수 및 무역 사기 방지 대책을 수립, 시행했다.

하노이 경찰은 2018년 한해동안 90건의 밀수 및 무역 사기 행위(피고 113명)를 형사 사건으로 고발 조치했다. 2027건을 행정상 위법 행위로 처리했으며(피고 2030명), 벌금으로 1조1560억동을 징수했다. 유통을 보류시킨 상품의 총 금액은 690억동이다.

베트남 하노이 린 통신원  linh@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트남 하노이 린 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