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뉴욕마감]미중 무역타결 기대감...이틀째 상승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2.14 08:29
  • 댓글 0

뉴욕 증시가 이틀 연속 올랐다. 미중 무역협상의 타결 기대감이 지속되면서 상승세가 이어졌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7.51포인트(0.46%) 오른 25,543.2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30포인트(0.30%) 뛴 2,753.0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76포인트(0.08%) 상승한 7,420.38에 장을 마감했다.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주는 소식들이 잇따라 나오면서 증시를 부양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15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만날 예정이라는 소식이 나오면서 양국 협상에 대한 기대가 한층 높아졌다. 시 주석이 직접 미국 대표단을 챙기면서 협상 타결의 분위기를 조성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오는 3월 1일로 예정된 협상 마감기한을 연기할 수도 있다는 견해를 재차 확인했다. 마감기한 내에 협상을 타결하지 못하더라도 관세율 인상 등의 조치없이 단기간 내 합의가 가능할 것이란 기대가 부상했다.

하지만 미국 측이 중국이 향후 합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대미 수출이 지속 증가하면 자동으로 관세를 인상하는 방안 등을 협상안에 포함할 것이라는 전망으로 증시 상승폭을 제한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이 요구하는 합의 이행방안이 협상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 행정부의 부분폐쇄(셧다운) 사태가 재발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낮아졌다. 월스트리트저널 등 주요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가 마련한 예산 합의안에 서명할 것이라고 잇달아 보도했다.

하지만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최종 결정은 하지 않았다면서, 의회가 제시할 최종 법안을 보고 결정하겠다는 신중론을 견지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셧다운이 다시 발생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하면서도, 의회 합의안에 서명할지는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해 여지를 남겼다. 폴리티코 등 일부 외신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예산안의 세부적인 사안에 대해 여전히 이견을 보인다고 보도했다.

경제지표도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월 대비 `변화 없음(0.0%)'을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 조사치 0.1% 상승에는 못 미쳤다. 다만 전년 대비 1월 물가상승률은 1.6%로, 시장 예상 1.5%를 소폭 웃돌았다.

종목별로는 데본 에너지가 3.7% 오르고, 아파치가 3.9% 오르는 등 에너지 기업 상승이 두드러졌다.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1.29% 올랐고, 산업주는 0.63% 상승했다. 커뮤니케이션은 0.1% 하락했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