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부동산경매도 찬바람..'유찰 쌓이고 낙찰가 내렸다'1월 법원경매 진행 건수 1만1075건..전월比 9.3%↑
  • 황경진 기자
  • 승인 2019.02.13 16:22
  • 댓글 0

부동산 경매시장에도 찬바람이 불고 있다. 유찰이 쌓이면서 경매 진행 건수가 늘어나고 낙찰가격은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법원경매 진행 건수는 1만1075건으로 전월보다 941건(9.3%) 늘었다. 2개월 만에 1만1000건대로 올라섰다.

주거시설 경매는 전월보다 503건 늘어난 4797건이 진행됐다. 이달 총 경매 진행 증가분 941건 중 주거시설 경매 증가분이 53.5%를 차지했다.

주거시설 경매 진행 건수 증가분 503건 가운데 수도권이 42.9%인 216건이었다. 서울은 전월 대비 69건 증가한 378건, 인천은 83건 증가한 520건, 경기는 64건 증가한 850건으로 집계됐다.

광역시에서는 부산 주거시설 진행 건수가 전월 대비 101건 늘어난 336건으로 가장 많았다. 반면 대구는 전월 대비 3건 적은 123건, 광주는 13건 줄어든 125건, 울산은 24건 감소한 120건이었다.

지방도에서는 충북과 충남의 주거시설 진행 건수가 눈에 띄게 늘었다. 충북은 131건 증가한 455건, 충남은 116건 증가한 373건이 진행됐다.

토지는 286건 늘어난 4080건, 업무상업시설은 101건 증가한 1791건, 공업시설은 51건 많은 407건의 경매가 이뤄졌다.

진행 건수가 늘어난 것은 저조한 낙찰률이 이어지면서 유찰이 누적됐기 때문이다. 지난달 낙찰률은 34.6%로 전월(33.5%)보다는 소폭 상승했으나 지난해 10월 이후 35%대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평균 응찰자 수는 전월(3.4명)과 비슷한 3.5명에 그쳤다. 다만 진행건수가 늘면서 지난달 낙찰 건수는 3834건으로 전월(3391건) 대비 13.1% 증가했다.

용도별 낙찰 건수는 주거시설 1737건, 토지 1483건, 업무상업시설 475건, 공업시설 139건으로 집계됐다.

매각물건은 늘어나는 데 반해 수요는 지지부진하다 보니 가격은 내려갔다. 감정가 대비 낙찰가격을 의미하는 낙찰가율은 지난해 12월 70.9%에서 지난달 70.0%로 0.9%포인트 떨어졌다.

서지우 지지옥션 연구원은 "침체한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경매시장에 고스란히 반영되고 있다"며 "낙찰률이 계속 저조하면서 유찰된 건수가 쌓여 진행 건수는 늘고 낙찰가는 하락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황경진 기자  hkj@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