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KB금융, 롯데캐피탈 예비입찰 참여..업계 2위 굳히나신한금융은 인수전서 빠져
  • 고은하 기자
  • 승인 2019.02.12 15:53
  • 댓글 0

KB금융지주가 롯데캐피탈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은 이날 오후 진행된 롯데캐피탈 예비입찰에 참여했다.

롯데캐피탈은 국내 캐피탈 업계에서 현대캐피탈과 KB캐피탈, 현대커머셜 뒤를 이어 4위로 꼽힌다. 누적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3분기 기준 1131억원이다.

개인신용대출부터 중도금 대출, 기업운영자금, 자동차 리스·할부금융까지 사업 분야가 다방면에 걸쳐져 있는 것이 특징이며, 캐피탈사 중 유일하게 개인금융 사업을 보유하고 있다.

KB금융 입장에서는 KB캐피탈과 롯데캐피탈을 합칠 경우 업계 2위 자리를 공고히 할 수 있다. 주력이던 자동차 할부금용은 물론 개인금융 분야도 강화할 수 있게 된다. 그룹 차원에서도 비은행 부문을 강화하면서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꾀할 수 있다.

KB금융 관계자는 "그룹의 균형적인 포트폴리오 완성을 위해 추가 노력이 필요하다고 본 상황이었다"고 예비입찰 참여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롯데캐피탈 인수를 막판까지 저울질해 온 신한금융은 인수전에 뛰어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고은하 기자  eunha@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