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뉴욕마감]다우 0.2%↓...미중 무역협상 재개 긴장감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2.12 07:35
  • 댓글 0

뉴욕증시가 지수별 혼조세로 마감했다.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불확실성이 쉽게 사라지지 않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3.22포인트(0.21%) 하락한 25,053.11를 기록했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92포인트(0.07%) 상승한 2,709.8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71포인트(0.13%) 오른 7,307.90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증시는 베이징에서 재개된 차관급 무역협상에 주목했다. 주 후반에는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방중해 고위급 회담을 여는 등 양국의 협상이 진행된다. 일단 낙관적 소식이 전해졌다. 미 언론 악시오스는 백악관이 다음 달 중순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무역협상의 마감기한 3월 1일 이전 정상 간 통화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마감기한이 연장될 가능성도 있지만 2월 중 양국 정상회담 무산에 따른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미국 군함이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 군도) 부근에서항해한 데 대해 중국이 강한 불만을 표한 점도 양국 협상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다. 

중국의 성장 둔화로 설특수도 희미해졌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음력 설)의 연휴 소비 증가율이 14년 만에 처음으로 10% 밑으로 떨어진 것이다. 미국 정부의 부분폐쇄(셧다운) 재발에 대한 긴장감도 팽팽하다. 공화당과 민주당 간 국경장벽 예산 관련 협상은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종목별로는 테슬라 주가가 투자은행 카나코드의 투자의견 상향 조정등에 힘입어 2.3% 올랐다.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0.46% 오르며 선전했다. 커뮤니케이션은 0.63%하락했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