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트럼프, 결국 다보스포럼 참석 취소...셧다운 장기화 우려"민주당 비타협적 태도...국가안보 위험"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1.11 11:14
  • 댓글 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2~25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참석을 전격 취소했다. 야당인 민주당이 국경장벽 예산을 편성하지 않는 데에 따른 연방정부 셧다운(부분폐쇄)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트위터를 통해 "국경 안보에 대한 민주당원들의 비타협적인 태도와 국가 안보의 대단한 중요성 때문에 나는 정중하게 WEF 참석을 위한 스위스 다보스 출장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20일째 이어지고 있는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가 1월 말까지 이어지며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로이터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으로 그가 다보스포럼에서 세계 정상들과 무역 문제에 관해 논의할 기회가 사라졌다고 전했다. 이번 다보스포럼에는 중국의 왕치산(王岐山) 국가부주석이 참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왕 부주석의 회동이 계획됐는지는 불분명하다고 통신은 전했다.

다만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다보스포럼 참석해 미국 대표단을 이끈다는 계획을 아직 변경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뿐 아니라 유럽연합(EU)와도 무역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