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글로벌&]세기의 이혼...아마존 CEO 25년 결혼 청산 후 재산 분할은?부인, 145조 재산 절반 받으면 세계 최고 여성 부호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1.10 08:30
  • 댓글 0
이혼을 선언한 제프-매켄지 베이조스 부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이조스(54)와 부인 매켄지 베이조스(48)가 9일(현지시간) 결혼 25년 만에 이혼하기로 합의했다. 세계 최고 부호인 베이조스의 이혼으로 부인과의 재산분할이 어떻게 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프 베이조스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오랜 기간 사랑에 대한 탐색과 시험적인 별거 끝에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우리는 친구로서 공유된 삶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혼 발표문에는 매켄지도 이름을 같이 올렸다. 구체적인 이혼 사유는 밝히지 않았다.

제프와 매켄지는 1990년대 초반 처음 만났다. 제프 베이조스는 당시 헤지펀드(D.E Shaw)에 몸담았었고, 면접관으로서 같은 회사에 지원한 매켄지를 처음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그들은 같은 회사에서 일했고 1993년 결혼했다.

제프는 1994년 아마존닷컴을 설립했다. 매켄지는 아마존닷컴 사업 초기 도서 주문과 출하, 회계 등을 담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제프와 매켄지는 4명의 자녀를 두고 있으며, 매켄지는 현재 소설가로 활동중이다.

제프-매켄지 부부는 지난해 9월 20억 달러 규모의 자선기금인 '데이 원 펀드' 조성을 발표하기도 했었다. 

아마존 CEO이자 우주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 창립자, 미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 소유주인 베이조스는 자산이 1370억 달러(약 145조8210억 원)로 세계 최고 부호로 꼽힌다. 게다가 마존은 지난 7일 세계 최대 시가총액(이하 시총) 기업에 등극했다. 7일 아마존은 뉴욕증시에서 전 거래일대비 3.44% 상승 마감해 시가총액 7968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로써 아마존은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시총 1위 기업에 등극했다. MS가 7836억 달러, 구글 모기업 알파벳이 7456억 달러로 그 뒤를 잇고 있다.

미 언론들은 이들 부부의 재산분할 여부에 주목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제프 베이조스가 매켄지와 똑같이 재산을 분할할 경우 매켄지는 세계에서 여성 가운데 최대 부호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CNBC는 이들의 주거지인 워싱턴주는 이혼시 결혼 이후 형성한 재산을 똑같이 나누는 '부부공동재산'(community property) 제도를 채택하고 있다면서 제프 베이조스의 이혼이 역사상 가장 값비싼 이혼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제프와 매켄지가 우호적인 결별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혼 전문 변호사들은 매켄지가 '가족의 부'를 계속 증식하기를 바랄 가능성이 크다면서 제프 베이조스의 아마존 지분을 축소하는 해결을 추구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제프 베이조스는 현재 아마존 주식 약 16%를 보유하고 있으며, 평가액이 1300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매켄지가 직접 보유한 아마존 주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아마존 주가는 오전 한때 하락세를 보이기도 했으나 0.17% 상승세로 마감했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