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코노미 정책
한은, 사상 첫 무제한 유동성 공급..."시장 불안 해소"
  • 김경민 기자
  • 승인 2020.03.26 10:35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다음달부터 3개월간 금융권에 유동성을 무제한으로 공급한다. 일종의 '한국형 양적완화'로 한은이 유동성을 무제한 푸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은은 26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환매조건부채권(RP) 무제한 매입과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 및 대상증권 확대를 내용으로 하는 '한국은행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를 통해 100조원 이상의 자금이 투입되는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도 충분한 자금이 공급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한은은 이를 위해 6월 말까지 매주 1회 정례적으로 RP를 매입해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 없이 공급하기로 했다.

금리는 기준금리(연 0.75%)에 0.1%포인트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정했다. 모집금리는 입찰 때마다 별도로 공고할 예정이다.

한은은 7월 이후에도 시장 상황과 입찰 결과 등을 고려해 조치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은은 또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에 증권회사 11곳을 추가하고, 대상증권도 8개 공공기관 특수채로 확대했다.

RP 매매 대상 비은행 대상기관이 현행 5개사에서 16개사로 늘어나게 된다.

대상증권은 한국전력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수자원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채권이 추가된다.

김경민 기자  kkm@busin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