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코로나19發 실업대란..."美서 일자리 1400만개 사라질 것"
  • 신창식 기자
  • 승인 2020.03.26 10:10
  • 댓글 0
코로나19 사태로 한적해진 미국 뉴욕 거리[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미국에서 전체 민간 일자리의 10%가 넘는 140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25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미국 싱크탱크인 경제정책연구소(EPI)는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미국에서 1400만개의 일자리를 앗아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는 미국의 민간 부문 전체 일자리의 10%를 웃도는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에 따른 경제활동 중단 여파로 특히 소매업과 레저업, 관광·숙박·요식업이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예상됐다.

EPI는 또 미국의 경제적 건전도를 회복하려면 연방정부의 경기부양책에 올 한 해 최소 2조1000억달러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그러면서 2조달러가 투입돼도 많은 이들이 수개월간 실직 상태로 머물러야 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제노동기구(ILO)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실업자 수가 최대 2500만명에 이를 수 있다고 예상했는데, 전문가들은 이조차 낙관적인 수치라고 지적했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