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비상경영' 아시아나...사장 아들 2명 특채 논란"한창수 사장이 직접 면접" 주장도 
  • 김경민 기자
  • 승인 2020.02.19 10:04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의 두 아들이 아시아나항공에 입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측은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입사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아시아나항공이 비상경영을 선포하며 자구안을 내놓은 상황에서 특채 논란이 불거져 파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19일 항공업계와 직장인 익명 게시판 애플리케이션인 '블라인드'에 따르면 한 사장의 첫째 아들이 지난주 아시아나항공 운항부문에 입사했다. 이에 앞서 둘째 아들은 2017년 아시아나항공 일반관리직으로 입사했다. 당시 한 사장은 아시아나항공 계열사 아시아나IDT 대표이사(부사장)였다.

한 직원은 블라인드에 "월급 사장인데 둘째 아들 일반직 취업시키고 그것도 모자라 카드회사 다니던 첫째 아들까지 운항 인턴으로 급하게 일정 당겨가며 채용시켰다"고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이에 "아들에 대한 임원면접에 사장이 직접 들어가서 채용했다", "아버지가 사장인 회사에 지원했을 때 채용 과정에서 인사팀이 그걸 모르겠느냐. 일반직원도 다 아는데 특혜가 없겠느냐. 지원과 동시에 합격인 셈"이라는 글도 올랐다.

다른 직원은 "오너 집안이면 그러려니 하겠는데 (한 사장은) 오너 일가도 아니고 월급쟁이 사장인데 아들 두명 다 본인이 근무하는 회사에 후다닥 꽂아 넣은 대단한 분"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창립기념일인 전날 아시아나항공 노사가 경영 환경 악화로 인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손을 잡은 상황에서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블라인드 등에는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연결 기준 작년 영업손실은 4274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작년 매출액은 7조80억원으로 전년 대비 2.4% 감소했고 당기순손실은 8378억원으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

한 사장은 이날 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에서 "지금 우리 회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막대한 영업적자를 기록할 위기상황에 직면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전사적 차원의 대책 수립과 시행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한 사장을 포함한 전 임원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기로 한 데 이어 임원진의 직책에 따라 급여를 일부 반납하기로 했다. 또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10일간의 무급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

아시아나 측은 "한 사장의 둘째 아들은 사장 재임 전인 2017년 그룹 공채를 통해 입사했다"며 "이번에 입사한 직원(한 사장의 첫째 아들)도 공정한 선발 절차를 거쳤으며, 입사 지원자격에도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김경민 기자  kkm@busin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