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
현대·기아차 11일부터 생산재개..."중국산 부품 온다"
  • 장우석 기자
  • 승인 2020.02.10 14:35
  • 댓글 0
신종코로나 여파로 중국에서 들여오는 일부 부품 재고가 바닥나면서 현대차 울산공장 모든 생산라인이 7일 가동 중단됐다. 현대차 울산공장 전체가 이날 휴업에 들어가면서 평소 울산공장 명촌정문으로 줄지어 출입하던 부품 차량이 없어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여파로 멈춰 섰던 현대·기아차 공장이 예정대로 11일부터 가동을 재개한다.

중국 부품공장이 휴업 연장 우려를 벗고 생산재개에 들어가면서 국내 완성차 업계 공장 정상가동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중국 현지 상황이 완전히 정리된 것은 아니어서 아직 완벽한 정상화를 기대하기에는 조심스러운 상황이다.

1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이날 국내 공장을 모두 닫은 현대차와 기아차는 11일부터 공장 가동을 순차적으로 재개한다.

현대차는 11일 울산 2공장을 다시 돌려 GV80과 팰리세이드, 싼타페, 투싼 등 주력·인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생산을 시작한다.

12일부터는 나머지 현대차 공장도 모두 정상조업에 들어가 출고가 더 늦어지지 않도록 생산에 속도를 낸다.

기아차 역시 예정대로 11일 K시리즈를 만드는 화성공장이 정상 근무를 시작하고, 12일부터는 소하리, 화성, 광주 등 전 공장이 정상 가동될 예정이다.

국내 자동차 업계는 차량 부품 중 전선과 신호 장치를 묶은 배선 뭉치인 '와이어링 하니스' 재고 부족으로 생산 차질을 빚어왔다.

수작업 비중이 높은 특성 때문에 원가 절감을 위해 중국으로 생산 기지를 옮긴 탓에 와이어링 하니스는 국내 수입품의 87%가 중국산일 정도로 중국 의존도가 높다.

이 때문에 신종코로나 사태로 중국 공장 가동이 멈추자 직격탄을 맞았다.

중국산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에 문제로 가장 먼저 쌍용차가 4일부터 12일까지 일정으로 휴업에 들어가 공장 문을 닫았다.

현대차도 4일 울산 4·5공장을 시작으로 휴업을 시작했으며 재고 사정에 따라 11일까지 전국 공장이 순차 휴업에 들어갔다.

기아차도 10∼11일 공장별 휴무에 나섰으며 르노삼성차도 11일부터 나흘간 공장을 세우기로 했다.

글로벌 공급망을 갖춘 한국지엠(GM)만이 유일하게 이번 사태에서 공장을 세우지 않고 정상 가동하고 있다.

자동차 업계 전체가 위기에 처하며 협력업체까지 연쇄 타격이 우려되자 정부와 업체들은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현대·기아차는 산업부, 외교부와 협력해 와이어링 하니스 생산 거점인 산둥성에 일부 공장 생산 재개 승인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고 중국 당국자들을 만나 설득했다.

중기부도 현지 공장 가동에 필요한 마스크 부족으로 현대차그룹과 부품업체들이 어려움을 겪자 중소기업중앙회 등으로부터 마스크 1만여개를 받아 지원하면서 공장 가동 조기 승인을 끌어냈다.

한때 중국 공장의 휴업 연장 가능성이 제기되며 장기화 우려가 있었지만, 정부와 업계의 노력으로 이제 생산 정상화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온다.

중국 부품공장이 돌아가기 시작하면서 국내 공장도 당초 휴업 일정을 더 연장하지 않고 가동할 수 있게 됐다.

현대·기아차는 물론 쌍용차도 예정대로 12일까지 휴업한 뒤 13일부터 평택공장 문을 열 예정이며 르노삼성차도 예정했던 11∼14일 휴무 뒤 주말을 보내고 17일부터 생산재개에 나선다.

현대·기아차 중국 공장은 공장 방역을 강화하고 생산설비 등을 점검한 후 17일부터 재가동한다.

사태가 해결 국면을 맞았지만, 중국에서 신종코로나 사태가 진정된 것은 아니라 완벽한 정상화를 기대하기에는 아직 조심스럽다는 관측도 나온다.

당장 감염 우려로 중국 공장 출근율을 담보할 수 없고, 물건을 생산하더라도 공항·항만까지 수송이 원만히 이뤄지려면 운송기사 확보, 도로 통제 문제 해결, 통관 등에서 돌발상황이 없어야 한다.

장우석 기자  usjang@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