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자동차보험료 3% 오른다..'할인특약'으로 부담줄이세요
  • 안다정 기자
  • 승인 2020.01.13 10:18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자동차보험료가 이달 말 3% 오른다. 이에 따라 자동차보험 가입자는 할인 특약을 이용해 보험료 인하 효과를 누리는 선택지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

복수의 보험업계 관계자는 자동차보험료 인상에 대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분위기"라며 "적자폭이 늘고 있어 2월 안으로는 인상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자동차보험료 당초 5% 인상을 추진하던 보험사들은 금융당국의 권고에 따라 3%대 인상을 실행한다. KB손보는 오는 29일 자동차보험료를 3.5% 인상할 것으로 알리며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자동차보험료는 지난해에도 두 차례 인상됐다. 3~4%대와 1%대로 인상됐으나, 보험업계는 줄곧 최저임금 인상·정비수가 인상·노동가동 연한 상향 등의 이유로 적절한 인상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 또 일부 의료계의 과잉 진료 행위가 도마 위에 올랐으나 의료계와의 논의도 막혀 있었다.

◆금융당국, 자구 노력 강조했지만 결국 인상 '허락'

지난해 11월 KB손보를 시작으로 현대해상, 삼성화재, DB손보, 메리츠화재 등은 보험개발원에 자동차보험료 요율 검증을 의뢰했다. 통상 2주 정도면 도착하던 결과가 2달을 넘겼지만 회신되지 않았다. 최근 가격 인상을 단행했던 한 회사는 당국의 요청으로 철회하기도 했다.

금융당국은 꾸준히 ‘자구 노력’을 강조했다. 보험사가 적자를 상쇄하는 방법으로 가입자에게 피해를 전가한다는 인식 때문인 것으로 풀이됐다. 사업비 인하 등 마케팅 비용으로 출혈경쟁이 가속화됐던 손보업계를 비판하는 의도였다.

◆보험료 낮추려면 ‘할인 특약’ 꼼꼼히 살펴봐야

보험료를 낮추는 방법은 ‘할인 특약’을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다. 각 손해보험사 별로 운전을 안전하게 하면 보험료를 낮춰주는 특약이 마련돼 있다.

운전습관연계(UBI) 특약을 통해 안전한 운전 습관을 점수화해 일정 기준을 넘으면 할인을 해주는 특약이다. DB손해보험과 KB손해보험, 삼성화재, 현대해상 등이 실행하고 있다. 이들 보험사가 자동차보험의 80%를 점유하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가입자들은 검토할 필요가 있다.

또 블랙박스, 차선이탈방지장치, 전방충돌방지장치 등을 달아 추가 할인을 꾀해볼 수 있다. 블랙박스 장착 시 모든 손보사가 할인을 제공한다.

안다정 기자  dksek12345@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