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중동 리스크' 글로벌 증시.."10% 조정될 수도"
  • 김태연 기자
  • 승인 2020.01.06 15:24
  • 댓글 0
솔레이마니 시신 운구하는 조문객들(나자프 AP=연합뉴스) 미군의 공습으로 사망한 이란 군부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을 조문하기 위해 모인 시민들이 4일(현지시간) 이라크 남부 나자프에서 시신을 운구하고 있다.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악화되면 글로벌 증시가 10%가량 조정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6일 미국 경제전문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ING 애널리스트들은 지난 3일(현지시간) 발표한 투자자 노트에서 "중동 정세가 심각하게 악화하면 글로벌 증시에서 7∼10%의 조정을 초래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캐나다임피리얼상업은행(CIBC)의 데이비드 도나베디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미국과 이란 간 분쟁은 일회성 사건이 아닐 것"이라며 "원유 및 다른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작년 9월 사우디아라비아 원유 시설 공격 때처럼 빠르게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웰스파고 증권의 주식 전략 부문 담당자 크리스 하비도 블룸버그 팟캐스트에서 "향후 수개월 내 미국 증시가 5∼10% 조정장을 거칠 수 있다"며 "기대가 매우 높아졌을 때 상황이 빠르게 변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동발 리스크에도 증시가 강세장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인베스코의 글로벌 시장 전략가 브라이언 레빗은 "지정학적 사건은 역사적으로 시장 사이클을 끝내지 못했다"며 "우호적인 인플레이션, 완화적 통화정책 등 시장 환경이 변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주식과 다른 위험자산에 대한 환경은 여전히 우호적"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의 드론 공습으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이 숨지고서 이란이 보복을 선언하고 미국도 반격할 준비가 돼 있다며 맞대응하는 등 미국과 이란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김태연 기자  taeyeo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