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11~12월 서울 6698가구 분양.."연말 막바지 물량 잡아라!"현재까지 서울에서 20만명 청약..연말 분양 시장 뜨거울 듯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10.29 14:57
  • 댓글 0
11월 분양에 나서는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 투시도 / 자료제공=현대건설

올해 서울에서 6700여가구의 분양물량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29일 부동산114 및 각 부동산 정보업체에 따르면 오는 11~12월 서울 신규 아파트 공급 예정 가구 수(임대제외)는 6698가구다. 11월 7개 단지 3355가구, 12월 1개 단지 3343가구가 시장에 풀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강남구 1개 단지 3343가구 ▲송파구 2개 단지 1389가구 ▲영등포구 1개 단지 799가구 ▲서대문구 1개 단지 623가구 ▲강북구 1개 단지 203가구 ▲종로구 1개 단지 181가구 ▲강동구 1개 단지 160가구 등이다.

앞서 올해 서울 신규 아파트 단지는 모두 좋은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서울 전체 평균 청약경쟁률은 26.68대 1로 같은 수도권인 경기도 10.13대 1, 인천시 11.88대 1을 크게 웃돌았다. 개별 단지로 살펴보면. 강남과 강북을 가리지 않고 높은 성적을 기록했다.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신규 단지 중 평균 청약경쟁률 상위 5개 단지를 보면 ▲이수푸르지오 더프레티움(동작구) 203.75대 1 ▲래미안 라클래시(강남구) 115.09대 1 ▲마곡센트레빌(강서구) 102.59대 1 ▲녹번역 e편한세상캐슬 2차(은평구) 75.43대 1 ▲이문휘경지웰 에스테이트(동대문구) 75대  등이다.

올해 서울 신규 단지에 청약을 신청한 수는 총 21만6947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4만 330명보다 6만7000여명 늘었다. 서울 신규 분양시장에 수요가 크게 몰리는 이유 중 하나로는 서울 새 아파트를 중심으로 높은 가격상승률을 보이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지난해 입주 5년 이내인 서울 새 아파트는 3.3㎡당 3890만원을 기록했다. 지난 2017년(2943만원) 대비 32.17% 증가한 금액이다. 입주 6~10년차 아파트는 3.3㎡당 2258만원에서 22.27% 증가한 2761만원을 기록했다. 10년 초과 아파트는 2120만원에서 19.52% 증가한 2534만원으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의 매매거래량도 올해 들어 증가하는 추세다. 부동산114 자료에 의하면 올해 3분기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는 1만3675건으로 나타났다. 2분기(1만1054건), 1분기(3842건)에서 점차 증가했다.

부동산 관계자는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규제가 쏟아지고 있음에도 서울 아파트는 청약시장에서 여전히 높은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며 "서울 새 아파트는 일단 분양받으면 높은 시세 상승률을 기록하는 만큼 연내에도 강북과 강남을 가리지 않고 뜨거운 분양시장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윤정원 기자  garde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