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부동산시황]합동단속 개시..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주춤서울 재건축 가격 상승폭 2주 연속 둔화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10.11 12:39
  • 댓글 0

정부가 11일부터 서울 주요 지역을 대상으로 차입금이 과도한 거래 사례에 대한 집중 단속에 들어가는 가운데 매매수요가 움츠러드는 분위기다. 이에 상승폭을 확대하던 서울 아파트값 움직임도 주춤해졌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6% 오르며 전주와 동일한 변동률을 나타냈다. 재건축이 0.08% 상승했지만 2주 연속 오름폭(0.43%→0.13%→0.08%)이 줄었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전주와 동일한 변동률로 각각 0.03%, 0.02%를 기록했다.

서울은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규제를 피할 것으로 예상되는 강동구 재건축단지를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뛰면서 0.18% 상승했다. 이어 △서초(0.11%) △강남(0.10%) △양천(0.10%) △도봉(0.07%) △구로(0.06%) △송파(0.06%) 순으로 올랐다.

강동은 둔촌동 둔촌주공1~4단지와 명일동 삼익그린2차가 500만원~1500만원 상승했다. 서초는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와 반포자이가 2500만원~7500만원 뛰었다. 강남은 역삼동 래미안팬타빌, 역삼IPARK 등이 2500만원~7500만원 올랐다. 양천은 목동 목동신시가지3∙4단지가 1500만원~2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동탄(0.05%) △분당(0.03%) △산본(0.02%) △중동(0.01%) 순으로 올랐고, 나머지 지역은 보합을 나타냈다. 동탄은 가격 매력이 있는 신축아파트를 중심으로 매매수요가 유입되는 분위기다. 청계동 동탄KCC스위첸과 동탄역더샵센트럴시티가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이매동 이매동신9차와 이매삼성이 1000만원~2500만원 올랐다. 산본은 산본동 을지삼익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ㆍ인천은 서울과 인접하거나 뚜렷한 교통호재가 있는 지역 위주로 올랐다. △과천(0.11%) △광명(0.10%) △안산(0.07%) △성남(0.06%) △부천(0.05%) 등이 상승한 반면 ▼시흥(-0.02%) ▼평택(-0.01%) 등은 떨어졌다.

과천은 원문동 래미안슈르가 500만원 뛰었다. 광명은 하안동 광명두산위브트레지움이 1000만원~2500만원 상승했다. 안산은 신안산선 착공 호재 영향으로 고잔동의 중앙역 인근에 위치한 주공5단지와 호수공원대림이 250만원~1000만원 올랐다.

부동산114 리서치팀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정부가 일부 정비사업에 대한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6개월 유예하면서 규제를 피한 재건축 단지들이 분양 시기를 조율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그는 “이르면 올 연말부터 내년 봄 사이에 국내 최대 규모인 강동구 둔촌주공을 비롯해 강남구 개포주공1∙4단지와 서초구 잠원동 한신4지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송파구 신천동 진주∙미성∙크로바 등 강남권 알짜 재건축 단지들이 줄줄이 일반분양에 나설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윤정원 기자  garde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