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DLS사태에도 국정감사 피한 손태승·지성규…종합국감 변수
  • 김경민 기자
  • 승인 2019.10.02 18:51
  • 댓글 0

해외 금리 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S·DLF) 판매로 대규모 손실 사태를 일으킨 우리(손태승 회장 겸 행장)·KEB하나은행(지성규 행장)의 수장들이 국정감사의 칼날을 피해갔다. 우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지만, 아직 완전히 안심하기는 이른 상황이다. 종합국감이라는 변수가 남아있어서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여야는 오는 8일 열리는 금감원 국감을 위한 일반 증인 채택 합의에 실패했다. 법정기한인 1일까지 여야가 증인 명단 합의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두 수장은 4일 열릴 금융위원회 국감을 비롯해 금융당국 국감 증언대에 서는 것을 피할 수 있게 됐다.

야당에서는 파생금융상품 불완전판매의 책임을 직접 행장에게 묻고 손실 보전과 향후 재발 방지에 대한 약속을 받아 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여당에서는 담당자나 피해자를 불러야한다고 주장해 의견이 엇갈렸다. 이견을 좁힐 시간도 없었다. 양측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모펀드 투자의혹 관련 증인채택을 두고 공방을 길게 끌었기 때문이다.

국회가 국정감사에 일반증인을 세우기 위해서는 최소 일주일 전에 출석을 요구해야 한다. 4일과 8일 예정된 국정감사에서는 사실상 증인으로 참석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 금융 관련 시민단체들은 두 수장을 증인으로 채택해야한다며 정무위 관계자들을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종합국감이 예정된 21일에 추가로 일반 증인으로 채택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에 지 행장은 1일, 손 회장은 지난달 23일 언론을 통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국감을 앞두고 여론을 의식한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현재로선 손 회장과 지 행장 모두 국감이라는 큰 산을 무난하게 넘길 가능성이 높다. 금융권 관계자는 "여야가 조국 이슈에만 집중하면서 이외의 이슈가 대부분 묻히는 것 같다"며 "1금융권에서 사상초유의 손실 사태가 발생한 것치고는 매우 조용하게 지나가는 듯하다"고 말했다.
 

김경민 기자  kkm@busin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