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뉴욕마감]미 제조업 침체 우려 확산...3대 지수 1% 넘게 급락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10.02 08:58
  • 댓글 0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1% 넘게 급락했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43.79포인트(1.28%) 하락한 2만6,573.04에 마감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6.49포인트(1.23%) 내린 2,940.2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0.65포인트(1.13%) 떨어진 7,908.68에 장을 마쳤다.  S&P500의 50일 이동평균선이 무너졌다.

이날 뉴욕증시는 상승세로 장을 출발했으나, 추세는 금세 뒤집어졌다. 미국 공급관리자협회(ISM)가 발표한 제조업의 모멘텀이 10년 전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까지 나빠졌다는 소식에 경기침체 우려가 강력하게 고개를 들었다. 

ISM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9월 미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7.8로 전월보다 1.3포인트 하락했다. 2009년 6월 이후 최저치다. 이코노미스트들을 대상으로 한 블룸버그의 설문에서는 지수가 50.0으로 반등했을 것으로 예상됐다.

PMI는 50을 넘어서면 확장을, 넘어서지 못하면 수축을 의미한다. ISM의 발표 이후 시장의 분위기는 위험회피로 급반전했다. 뉴욕증시가 하락세로 돌아섰고, 달러 약세 속에서도 이머징 통화들은 더 약했다. 일본 엔화와 스위스 프랑이 금과 함께 껑충 뛰어 올랐다.

티모시 피오레 ISM 제조업 설문위원회 의장은 "신규수출주문의 수축세가 2019년 7월부터 이어진 것에서도 나타났듯, 글로벌 무역이 가장 심각한 이슈로 남아있다"라며 "전반적으로 이달의 심리는 단기 성장세와 관련해 조심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해외 수요를 가늠해볼 수 있는 ISM 제조업 신규수출주문지수는 43.3에서 41.0으로 하락했다. 2009년 3월 이후 최저치다. 수입지수가 46.0에서 48.1로 상승했지만, 확장 국면으로 돌아서지는 못했다.

ISM 발표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내가 예측했듯이 제이 파월과 연준은 달러를 너무 강하게, 특히 다른 모든 통화에 대해 강하게 했고, 그래서 우리의 제조업체들이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라며 "그들(연준)은 그들 자신의 최악의 적이며, 능력이 없다. 한심하다!"라고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블룸버그가 CME 자료를 분석한 데 따르면, 연방기금금리 선물시장은 오는 12월 FOMC를 포함해 연내 추가 금리인하가 이뤄질 가능성을 전거래일 74.0%에서 83.9%로 높여 가격에 반영했다. 연내 동결 가능성은 16.1%로 전망됐다. 선물가격에 내재된 오는 12월 연방기금금리는 1.55%로 전거래일 1.61%보다 하락했다.

선물시장은 오는 10월30일 FOMC에서 25bp 금리인하가 이뤄질 가능성을 전거래일 40.8%에서 62.5%로 높여 보고있다. 금리 동결 가능성은 37.5%를 나타냈다.

뉴욕증시 11개 업종이 모두 하락했다. 산업섹터가 2.40% 내려 가장 높은 하락률을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는 에너지섹터와 소재섹터가 각각 2.30% 하락했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