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조용병 "일류신한 만들자…고객 수익률, 최우선 평가기준 될 것"
  • 김경민 기자
  • 승인 2019.09.02 17:40
  • 댓글 0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일등(一等)이 아닌 일류(一流)'를 새 지향점으로 제시하면서 고객 수익률을 그룹 최우선 평가 기준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날 조 회장은 기념사 중 '고객'이라는 단어를 18회나 사용했을 정도로 고객 중심 경영을 강조했다.

조 회장은 2일 열린 신한금융그룹 창립 18주년 기념식에서 "최근 금융권의 해외 금리파생상품(DLS·DLF) 손실 논란과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안타까운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를 접하면서 '신한은 진정으로 고객을 위하고 있는지' 깊이 고민하게 됐다"며 "고객 자산 수익률을 높이는 것은 그룹의 핵심 평가기준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는 "고객의 가치와 직결되는 고객 자산 수익률을 높이는 것을 그룹의 핵심 평가기준으로 삼겠다"며 "동시에 수익을 얻지 못한 퇴직연금 고객에게는 수수료를 받지 않겠다는 것처럼 고객이 납득할만한 가치를 제공하지 못하면 금융사로서 존재가치가 없다는 신한의 의지를 행동으로 증명하자"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한층 정교화된 '보이스피싱 방지 시스템(FDS)' 같이 고객이 생각하지 못한 잠재적 위험까지 예방해 신한이면 안심할 수 있는 확신을 줘야한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일등이 아닌 일류를 새로운 지향점으로 제시했다. 지난해 말 KB금융에 빼앗겼던 리딩뱅크 타이틀을 되찾아온 만큼 국내에 그치지 않고 전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일류 금융그룹이 되겠다고 목표를 한 단계 높인 것이다. 

조 회장은 "고객에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금융그룹으로 인정받고 사회로부터 상생의 선순환을 만드는 기업으로 존경받으며 (직원들 스스로) 신한인으로서 자부심을 갖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기념사 제목도 '일등 신한을 넘어 일류 신한으로'였다.

조 회장은 "고객에게 신뢰와 인정을 받는 일류 신한을 만들어 가자"며 "고객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하며 언제나 고객을 보호하려는 진정성 있는 노력을 통해 일류의 명성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사회를 위한 금융의 역할을 선제적으로 제시하는 ‘일류 신한’을 만들어가자"며 "시대가 요구하는 금융의 역할을 먼저 고민하고 남보다 한 발 앞서 실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경민 기자  kkm@busin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