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뉴욕마감]유가 급등에 힘입어 반등...침체 공포에 제한적 상승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8.29 08:11
  • 댓글 0

뉴욕증시가 유가급등에 힘입어 반등했다. 

2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8.20포인트(1.00%) 상승한 2만6,036.1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8.78포인트(0.65%) 오른 2,887.9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29.94포인트(0.38%) 상승한 7,856.88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원유재고 급감에 따른 유가 급등에 힘입어 에너지섹터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이날 10월 인도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는 85센트(1.55%) 오른 배럴당 55.78달러를 기록했다. 장중에는 배럴당 56.75달러까지 올라 3%를 넘는 상승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주 미국의 원유재고가 시장 예상을 크게 웃도는 감소폭을 기록한 영향이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주(~23일) 미국의 원유재고(전략비축유(SPR) 제외)는 4억2780만배럴로 1002만7000배럴 감소했다. 블룸버그의 집계에 따르면, 시장에서는 285만배럴 감소를 예상했다. 미국의 원유재고는 2주 연속 감소했다. 총 재고 잔량은 6주째 5년 이동평균치를 하회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말(~10월26일) 이후 최소치다.

유가 급등에 힘입어 에너지섹터에 속한 기업들이 호조를 나타냈다. 특히 시마렉스에너지가 10.50% 오르며 상승세를 주도했다.

미국 국채 장단기 수익률의 역전 심화로 경기침체 우려가 지속됐고 증시 상승폭을 제한했다. 10년물과 2년물의 수익률 스프레드는 이날 마이너스(-) 6.6bp로 2007년 이후 최저치까지 내렸으나, 이후 소폭 반등한 채 역전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뉴욕증시가 상승 반전하자 미국 국채 수익률은 장단기 모두 낙폭을 일부 만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채 수익률이 반등하면서 은행주들도 힘을 받았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1.44% 올랐다. 골드만삭스는 1.21% 상승했고, 씨티는 1.15% 올랐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은 완화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연방관보를 통해 중국산 제품 3000억달러어치에 대한 추가관세를 10%에서 15%로 인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일부 품목은 9월1일부터, 나머지 품목은 12월15일부터 인상된 관세를 적용받는다.

관보에 게재된 문서에 따르면, USTR은 "중국은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대신 관세를 인상했고, 조사 과정에서 확인된 불합리한 행위, 정책, 관행을 더욱 보호하기 위해 추가보복을 채택하거나 위협했다. 그 결과 미국 경제가 받는 피해는 커졌다"고 설명했다.

중국도 지난 23일 미국산 수입품 750억달러어치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도 마찬가지로 이들 미국산 제품 중 일부에는 9월1일부터, 나머지에는 12월15일부터 추가관세를 적용할 예정이다.

뉴욕증시 11개 업종 중 10개 업종이 상승했다. 에너지섹터가 1.40%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는 재량소비재섹터가 1.09% 올랐고, 산업섹터가 1.06% 상승했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