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뉴욕마감]1%대 랠리...중국+독일 부양 기대감 '후끈'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8.20 08:05
  • 댓글 0

뉴욕증시가 독일과 중국의 부양 기대를 따라 랠리를 펼쳤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49.78포인트(0.96%) 상승한 2만6,135.7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4.97포인트(1.21%) 오른 2,923.6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06.82포인트(1.35%) 상승한 8,002.81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와 S&P500은 3거래일 연속 올랐고, 나스닥은 이틀째 반등했다. 

지난주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를 촉발했던 중국과 독일에서 경기부양 메시지가 흘러 나오면서 증시를 부양했다.  지난 17일 중국 인민은행은 은행권의 대출금리 인하를 유도하기 위한 금리개혁안을 내놓았다. 인민은행의 완화조치로 시장금리는 그동안 하락한 데 비해, 은행권의 대출금리는 그에 걸맞게 내리지 않아 둘의 연관성을 강화하는 내용이 이번 개혁안에 담겼다.

독일에서는 지난주 '균형재정 목표' 폐기 가능성이 제기된데 이어 구체적인 정부의 부양 규모가 언급되기도 했다. 지난 18일 블룸버그는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이 500억유로의 추가 재정지출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날도 블룸버그는 독일 정부가 '딥 리세션'(깊은 경기침체)에 대비한 비상 부양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주 독일과 중국은 부진한 경제지표를 발표해 미국 10년물과 2년물 국채의 수익률 역전을 부추긴 바 있다. 지난 14일 발표에 따르면, 중국의 7월 산업생산은 전년동월대비 기준 17년 만에 최저 증가율을 기록했다. 독일의 2분기 성장률은 전기대비 마이너스(-) 0.1%로 3개 분기만에 다시 역성장에 빠졌다. 미국 국채 장단기 수익률의 역전은 경기침체의 전조로 불린다.

미국이 화웨이에 대한 일부 제재 유예를 90일 추가로 연장하겠다고 밝혀 미중 대립구도가 완화됐다. 19일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화웨이에 대한 일부 제재 유예를 90일 더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제재 유예조치의 재연장이 미국 내 화웨이 통신기기 사용기업들을 위한 것이라며, 그들에게 좀 더 준비할 시간을 주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뉴욕증시는 로스 장관의 발언에 반색해 상승했다. 반도체주들이 특히 호조를 나타냈다.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는 1.87% 상승했다. 엔비디아가 7.03% 올랐고, 마이크론도 3.35% 상승했다.

다만 화웨이는 "부당하게 대우받아왔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놨다. 화웨이는 미국 정부가 화웨이 계열사 46곳을 거래제한 명단(Entity List)에 추가한 것에 반대 입장을 밝히며, 명단에서 화웨이를 제외할 것을 요구했다.

지난 18일에도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폭스뉴스선데이 인터뷰에서 중국과의 최근 전화통화가 "긍정적"이었다고 말했다. 같은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과 굉장히 잘 되어가고 있다. 대화 중!"이라고 밝혔다.

뉴욕증시 11개 업종이 모두 상승했다. 증시 에너지섹터는 국제유가가 2% 안팎 상승한데 힘입어 2.14% 올랐다. 그 다음으로는 정보기술섹터가 1.56% 상승했고, 커뮤니케이션서비스섹터는 1.39% 올랐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