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코픽스 일제히 하락…주택담보대출 금리 내린다신규취급액은 2개월, 잔액기준은 4개월째 하락세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9.08.16 16:41
  • 댓글 0

은행권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일제히 내렸다.

은행연합회는 7월 기준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1.68%로 전월보다 0.10%포인트 하락했다고 16일 밝혔다. 잔액기준은 1.96%로 0.02%포인트 내렸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2개월 연속, 잔액기준은 4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도입된 신(新) 잔액기준 코픽스는 1.66%로, 역시 전월 대비로 0.02%포인트 내렸다.

코픽스는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등 국내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신 잔액기준 코픽스는 여기에 다양한 기타 예수금과 차입금, 결제성 자금 등을 추가해 산출한다.

신·구 잔액기준 코픽스는 일반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을 서서히 반영한다. 그러나 신규취급액기준은 해당월에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을 신속하게 반영한다.

최은경 기자  choiek@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