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주가 급락에 트럼프 후퇴...미국, 대중 추가관세 연기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8.14 08:55
  • 댓글 0

중국의 위안화 환율급등에 뉴욕증시가 출렁이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보 후퇴했다. 중국을 겨냥해 추가관세 부과를 계획하려던 계획을 일단 연기한 것이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오는 9월1일부터 10% 관세가 부과될 예정인 중국산 제품 3000억달러어치 중 일부 품목을 적용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 밝혔다.

13일 USTR은 보건, 안전, 국가안보 및 기타요인을 고려해 예외 대상 품목을 작성 중이며, 이들 품목은 10% 관세를 부과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핸드폰, 랩탑 등 특정 중국산 제품에 대한 10% 추가관세 부과 시점을 9월1일에서 12월15일로 연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미국은 2500억달러어치에 달하는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상무부는 류허 중국 부총리가 미국의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성명서에 따르면, 이들은 2주 안에 전화로 다시 대화하는데 합의했다.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은 고조되는 양상을 나타냈다. 지난 1일 미국이 중국산 3000억달러어치에 대해서도 10%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자 지난 5일 중국 인민은행은 달러-위안 기준환율을 대폭 상향해 역내외 달러-위안 환율의 7위안선 상회를 용인했다. 이후 미국 재무부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이 과정에서 달러-위안 환율은 뉴욕증시를 쥐락펴락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번 관세부과 시점 연기로 미국은 신학기 기간부터 크리스마스까지 연말 4개월 동안 물가상승의 부담을 덜었다. 

USTR의 발표에 앞서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의 자국 통화 대규모 평가절하, 금융시스템으로의 현금 공급 등을 통해 미국이 받는 수백억달러는 선물이다. 물가는 안올랐고, 인플레이션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후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늘 그랬듯이, 중국은 우리 위대한 미국인 농부들에게 '대규모'(big) 구매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지금까지 그들은 말한 바를 실행하지 않았다. 아마도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고 언급했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