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국내 부동산대출 1700조원 임박기업 부동산대출 증가속도 빨라..가계대출도 1000조 넘어서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9.08.08 16:31
  • 댓글 0

국내 부동산관련 대출 규모가 1700조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가계에 대한 대출 잔액은 1000조원을 넘어섰다.

한국은행이 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의 '최근 부동산관련 대출 동향 및 평가'를 보면 국내 금융기관의 가계와 기업에 대한 부동산관련 대출 규모는 3월 말 기준 1668조원(잠정치)이다. 가계의 부동산대출 잔액은 1002조원이며 기업부문에 대한 대출은 667조원이다.

대출 증가세는 과거에 비해 낮아졌으나 여전히 경제 규모에 비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부동산대출 잔액은 3월 말 기준으로 1년 전보다 7.7% 불어나는 등 2015년 말 증가율 13.2%보다 크게 둔화했다. 다만 1분기 말 명목 국내총생산(GDP)이 1년 전보다 1.2% 늘어나는 데 그친 만큼 GDP 성장세보다는 더 빨리 증가했다.

차입 주체별로 보면 가계보다 기업의 부동산대출 증가세가 컸다. 3월 말 가계의 부동산대출 잔액은 전년 동기 대비 4.3%, 기업은 13.9% 증가했다. 기업부문은 부동산 임대업종의 대출수요가 증가하고 가계대출 규제에 은행들이 기업대출을 늘리려 하면서 불어났다. 이에 전체 부동산대출에서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말 33.9%에서 올해 3월 말 40.0%로 상승했다.

부동산 유형별로 나눠 보면 상업용 부동산 등 비주택부문 대출이 작년 3월 말보다 9.5% 늘어났다. 상업용 부동산 수익률이 높고 부동산에 투자하는 금융상품 등이 증가한 영향이다. 가계에 비해 기업의 부동산대출 규제가 상대적으로 느슨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한은은 "최근 대출금리가 하락하고 하반기 수도권 아파트 입주·분양물량은 부동산대출 증가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향후 경기와 부동산 시장 상황에 따라 대출 건전성이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연체율도 면밀히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최은경 기자  choiek@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