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서울 60㎡ 이하 소형 아파트 거래 비중 증가새 아파트 선호, 대출규제 등 영향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8.08 16:18
  • 댓글 0
서울 아파트 면적 대별 거래비중 추이 / 자료제공=부동산114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크게 줄어둔 가운데 올해 서울 아파트 시장에서는 전용 60㎡ 이하 소형의 매매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8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의 매매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 7월 말까지의 서울 아파트 거래건수 1만9244건 중 전용면적 60㎡ 이하 거래비중은 42.4%(8168건)로 집계됐다. 2018년 37.0%(3만79건)에 비해 5.4%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2018년 거래비중이 42.4%로 가장 높았던 전용 60~85㎡ 이하는 올 들어 거래비중이 3.1%포인트 낮아졌다. 전용 85㎡ 초과 거래비중도 2.4%포인트(2018년 20.7%→2019년 18.3%) 줄었다.

서울 소형 아파트의 거래비중은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 거래가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입주 5년 이하 서울 아파트의 거래비중 추이를 면적 대별로 분석한 결과, 전용 60㎡ 이하 소형은 2017년 6.9%에서 2019년 14.0%로 7.1%포인트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용 60-~85㎡ 이하와 85㎡ 초과의 새 아파트 거래비중은 각각 1.2%포인트, 0.6%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특히 전용 60㎡ 이하의 거래비중을 살펴보면, 입주 5년 이하 비중이 커진 반면 10년 초과 거래비중이 감소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부동산114 리서치팀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입주 5년 이하 서울의 소형 아파트 거래비중이 늘어난 원인으로는 최근 두드러진 새 아파트 선호현상과 높은 서울 집값, 대출 규제 등을 꼽을 수 있다”며 “가구원 수 감소, 가성비를 중시하는 주거 트렌드 변화 또한 소형 새 아파트 수요 증가의 요인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윤정원 기자  garde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