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7월 경매 진행건수 1만2천여건..3년 만에 최고치낙찰률 34%, 평균응찰자수 3.9명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8.08 15:57
  • 댓글 0

경매 진행건수 증가세가 지속되면서 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8일 발표한 ‘2019년 7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7월 전국에서 진행된 법원경매 건수는 총 1만2128건을 기록했다. 이 중 4123건이 낙찰됐으며, 낙찰률은 34%, 평균응찰자수는 3.9명으로 집계됐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0.8%포인트 감소한 72.4%를 기록했다.

7월 진행건수는 2016년 5월(1만2132건) 이후 처음으로 1만2000건을 돌파했다. 주거시설은 전월 대비 13.5% 증가한 5623건으로 2014년 12월(6,484건) 이후 최고치다. 업무상업시설도 전월 대비 22.4% 늘어난 2099건으로 집계됐고, 토지는 9.7% 오른 3962건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가장 높은 진행건수 증가세를 보인 곳은 인천(328건)과 부산(317건)으로, 전월 대비 300건 이상 증가했다. 그 뒤를 이어 충남(250건)과 전북(219건)도 200건 이상의 진행건수를 기록하면서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7월 경매 진행건수 증가세를 전망하는데 주요한 요인으로 작용했던 ‘일평균 진행건수’는 올해 3월을 제외하고 꾸준히 500건 이상 유지되고 있다. 7월 전국 법원의 입찰 진행 일수는 23일로 하루 평균 527건의 경매가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매월 일평균 진행건수 500건 이상 기록이 단 두 차례에 그쳤던 것에 비하면 확연한 증가세다.

윤정원 기자  garde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