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지하철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 노선 연말 착공의정부 구간부터 공사..2024년 말 개통 목표
  • 황경진 기자
  • 승인 2019.08.07 16:57
  • 댓글 0

지하철 7호선 북부 노선(도봉산∼옥정) 연장 사업이 연말 착공된다. 의정부 시내 구간인 2공구부터 공사가 시작된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하철 7호선 북부 노선 연장 사업은 2024년 말 개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도봉산역∼의정부 장암역∼탑석역∼양주시계∼옥정·고읍지구 15.3㎞에 건설된다.

도봉산역∼장암역 1.1㎞는 기존 노선이 이용된다. 나머지 14.2㎞는 장암역∼탑석역(1공구), 탑석역∼양주시계(2공구), 양주시계∼옥정·고읍지구(3공구) 등으로 나뉘어 공사가 진행된다.

경기도는 턴키 방식으로 추진된 2공구부터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2공구는 올 초 업체가 선정돼 현재 설계 중이다. 10월께 국토교통부로부터 설계를 승인받아 이르면 11월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경기도는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지하안전영향평가 등 변수가 있어 해를 넘길 가능성도 있다. 지하안전영향평가는 올해 처음 도입됐다.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지하 10m 이상 터파기를 하는 모든 공사는 공사 전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받아야 한다.

1공구와 3공구는 노선 설계가 진행 중이며 이후 공사 업체가 선정된다. 두 공구는 내년 상반기 중 착공된다. 경기도는 최근 1·3공구 공사에 신기술과 특허기술을 적용하고자 해당 업체를 선정했다. 4위 업체까지 선발했으며 조만간 1위 업체와 협약, 해당 기술을 적용할 방침이다.

박경서 경기도 철도건설과장은 "설계와 관련해 연결 노선을 관리하는 서울교통공사 등과 협의할 사항이 남아있지만 연내 착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공구마다 착공 시기는 달라도 개통일은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황경진 기자  hkj@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