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허니의 금융夢
[허니의 금융夢]아베가 한국서 돈 빼라면 어쩌나…숨죽인 일본 금융사
  • 이명헌 기자
  • 승인 2019.07.23 09:29
  • 댓글 0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2019.7.20/사진:연합뉴스

일본이 한국에 대한 무역 규제를 전방위로 넓히면 금융도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여전합니다.

아베가 한국에 빌려준 돈을 빼면 국내의 금융소비자나 기업이 피해를 받는 것 아니냐는 걱정입니다.

금융당국 수장인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비롯해 여러 경제 전문가들이 자신 있게 예상하는 것처럼 이런 걱정은 기우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물론 예상치 못한 피해가 생길 수 있는 만큼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하지만 우리 입장에서 큰 걱정거리는 아니란 뜻입니다.

오히려 아베의 몽니가 심해질까 숨을 죽이고 사태를 바라보고 있는 것은 아베의 고집에 따라 한국에서 돈을 빼야 할 일본계 자금입니다.

SBI저축은행을 비롯해 일본계 저축은행은 불매운동으로 고객이 이탈하지 않을까 눈치를 보고 있다는 얘기가 전해집니다. 현지화에 상당한 공을 들였고 돈을 잘 벌고 있는 사업에 차질이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아베가 돈을 빼라고 압박한다면 일본계 금융회사들은 차질 정도로는 표현하기 어려운 심각한 피해가 불가피합니다.

이런 상황이 벌어지면 국내 금융소비자들 사이에서도 일부 혼란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일본계 자금이 모두 빠져나가는 상황까지 가정한 대책을 마련 중입니다.

금융당국이 급한 불을 끄면 일본계 자금이 있던 자리는 누군가 금세 대체하게 될 것입니다.

일부에서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처럼 일본계 자금이 신규 대출과 만기 연장을 거부하는 식으로 자금을 빼갈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오기도 합니다. 그러나 다시 한번 생각해봐도 일본 자금은 돈을 빼서 얻을 실익이 없습니다.

당시와 비교해 우리나라의 신용등급이 높아 다른 곳에서도 얼마든 돈을 빌릴 수 있어 타격은 주지 못하고 앞서 얘기한 것처럼 자신들의 사업 기반만 빼앗기게 됩니다.

주식이나 채권을 팔아 돈을 빼기도 쉽지 않습니다. 일본의 연기금이 손실을 감수하고 주식과 채권을 처분한다면 일본 국민의 노후자금을 까먹는 꼴이기 때문입니다.

한국에 들어온 뒤 본사에 배당을 한적도 없고 한국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하는 일본계 금융사의 속사정을 아베가 모른척 할 수 있을지 두고봐야 겠습니다.

이명헌 기자  lmh@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