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뉴욕마감]다우 0.4% 하락...연준 금리인하 기대 후퇴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7.09 08:06
  • 댓글 0

뉴욕증시가 하락했다.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한 영향이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5.98포인트(0.43%) 하락한 2만6,806.1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46포인트(0.48%) 하락한 2,975.9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63.41포인트(0.78%) 내린 8,098.38에 장을 마감했다.

금리 인하 기대가 약화하면서 증시가 떨어졌다. 지난주 고용 호재에 더불어 이날에는 인플레이션 반등 소식이 전해졌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이 조사해 발표하는 6월 기대 인플레이션이 석 달 만에 반등했다. 뉴욕 연은이 조사한 향후 1년 기대 인플레는 2.7%를 기록했다. 지난 5월 조사 때의2.5%에서 0.2%포인트 올랐다. 향후 3년 기대 인플레도 2.7%로 올랐다. 지난 5월 조사에서는 2.6%를 기록했다. 최근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가 상당 부분 낮은 물가 압력에 기인하는 만큼, 기대 인플레 상승은 물가 약세에 따른 연준의 공격적인 완화책에 대한 기대를 낮출 수 있는 요인이다.

금리 선물시장은 여전히 7월 금리 인하 가능성을 100% 반영하고 있지만, 50베이시스포인트(bp) 인하 기대는 큰 폭 떨어졌다. 일각에서는 연준이 7월에 금리를 내리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실무 협상 재개를 앞두고 있지만, 불안은 여전하다. 중국 당국이 추진 중인 이른바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상존한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지난주 브리핑에서 미국이 무역 합의를 원한다면 기존 관세도 철폐해야 할 것이라면서,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과 관련한 절차도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독일 최대 은행 도이체방크가 대규모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해 주가가 5.4% 급락한 점도 시장 전반에 부담을 주는 요인이다. 애플 주가도 2% 넘게 하락하며 시장 전반을 압박했다. 로젠블랫 증권이 애플에 대한 투자 의견을 중립에서 매도로 하향 조정한 점이 주가하락을 촉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종별로는 재료 분야가 1.06% 내렸고, 기술주도 0.73% 하락했다. 금융주는 0.63% 내렸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