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강남 아파트값 바닥 찍었나..8개월 만에 상승 전환송파구도 34주 만에 보합세로..비강남권도 저가 매물 팔리며 '꿈틀'
  • 황경진 기자
  • 승인 2019.06.13 17:02
  • 댓글 0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 자료제공=한국감정원

지난주 보합을 기록했던 서울 강남 아파트값이 한 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9·13대책의 영향으로 지난해 10월 중순 하락세로 돌아선 지 약 8개월 만이다.

송파구의 아파트값도 보합으로 돌아서는 등 강남을 비롯해 서울 전역에 걸쳐 매매가 하락세가 크게 둔화한 모습이다.

최근 급매물을 비롯한 저가 매물이 소화되면서 하반기 금리 인하 가능성과 맞물려 집값이 바닥을 찍고 다시 올라가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13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강남구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2% 올랐다. 강남구 아파트값이 오른 것은 지난해 10월 셋째 주 이후 34주 만이다.

9·13대책 이후 전고점 대비 3억∼4억원 이상 떨어졌던 재건축 아파트값이 급매물 소진으로 상승 전환했다. 일반 아파트도 시세 수준에서 매매가 이뤄지는 곳이 늘면서 하락세를 멈췄다.

강남구 수서동 등 일부 급매물이 적체된 곳은 여전히 약세가 이어졌지만 낙폭은 둔화하는 분위기다.

다만 재건축의 경우 최근 매매가가 전고점에 육박하거나 일부 넘어서면서 지난주부터 거래는 다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서울 강남구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76.79㎡는 최근 17억1000만원까지 팔렸다. 작년 9·13대책 전 전고점인 18억5000만원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2억원 이상 회복한 금액이다. 이 아파트는 현재 호가가 17억5000만원에 나오지만 거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84.43㎡도 최근 19억1000만원에 팔린 뒤 추격 매수세는 주춤하다. 오히려 은마아파트 강세로 강남구 대치동 한보미도맨션, 래미안 대치팰리스 등의 실거래가 오르는 추이다.

대치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최근 가격이 오르면서 다시 매도·매수자간 힘겨루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바닥을 찍었다는 인식이 강해서 매수세는 약하지만 가격이 떨어질 것인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송파구는 잠실 주공5단지, 리센츠 등이 강세를 보이면서 지난해 10월 셋째주 이후 34주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했다.

잠실 주공5단지 전용면적 82.6㎡는 최근 전고점을 넘어 역대 최고가에 거래가 이뤄졌고 현지 중개업소 관계자는 설명했다.

잠실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싼 매물이 거의 다 소진됐고 나머지 주택형의 시세도 전고점에 거의 육박한 상태"라며 "다만 박원순 서울시장이 당분간 서울 재건축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강남뿐만 아니라 비강남권도 급매물이 팔리면서 집값 하락이 잦아드는 분위기다. 이번 주 노원구와 도봉구 아파트값이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했다. 비강남권의 보합 단지가 10개 구로 늘었다.

이로 인해 서울 전체 아파트값도 0.01% 내려 지난주(-0.02%)보다 하락 폭이 둔화했다. 작년 11월 둘째 주(-0.01%) 이후 최저 낙폭이다.

최근 서울 아파트 시장의 급매 소진이 빨라지면서 3기 신도시 발표가 오히려 인프라 시설이 갖춰진 서울 집값을 공고히 해주고 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6월 1일 보유세 기산일이 지나면서 추가로 매물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거래 증가에 한몫하고 있다.

노원구 중계동 청구3차 전용면적 84㎡는 최근 8억4000만원에 거래된 후 호가가 8억7000만∼8억8000만원으로 뛰었다. 지난 3월 말까지만 해도 8억∼8억4000만원 선이었다.

건영3차 전용면적 84㎡도 지난달 말 8억2500만원에 팔린 뒤 현재 8억5000만원에 호가가 형성됐다.

중계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연초에 비해 문의 전화도 늘고 실거래도 이뤄지면서 호가가 다소 올랐다"면서 "9∼10월 착공 예정인 경전철 호재로 분위기가 더 나아질 것 같다"고 했다.

마포구는 2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다. 아현동 래미안 푸르지오 전용면적 59.9㎡는 지난 12일 10억8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2억5000만원을 호가했던 것으로 급매물이 팔린 것이다.

아현동의 중개업소 사장은 "지난달 둘째주부터 저가 매물이 나가기 시작해 현재까지 15건, 이달 들어서면 5건 거래가 이뤄졌다"며 "가격이 싼 매물은 소화가 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0.07%로 지난주(-0.06%)보다 낙폭이 커졌다. 과천 아파트값은 2주 연속 0.06% 상승했으나 성남 분당구(-0.04%)는 지난주(-0.02%)보다 하락폭이 다소 증가했다.

3기 신도시 영향권인 고양시 일산동구와 일산서구도 각각 -0.09%, -0.10%로 하락세가 지속됐다.

지방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9% 떨어졌다. 세종(-0.23%), 경북(-0.17%), 울산·경남(-0.16%) 등지의 낙폭이 컸다.

황경진 기자  hkj@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