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세계 車판매, 대공황 이후 최악 침체+수요 부진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6.13 12:12
  • 댓글 0


세계 1·2위 자동차 시장인 중국과 미국에서의 자동차 판매가 대공황 이후 가장 큰 침체를 겪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13일 보도했다. 

글로벌 자동차시장조사업체 LMC오토모티브가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5월 경차 판매는 전 세계적으로 7% 감소했다. 중국 시장에서 16% 급감하고, 미국과 유럽에서의 판매 정체가 지속됐다. LMC는 “글로벌 자동차 산업이 대공황 이후 최악의 침체를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존 머피 뱅크오브아메리카(BoA)메릴린치 애널리스트는 급격한 판매 감소를 보인 중국과 달리 미국은 그나마 제자리 걸음 상태라도 유지하는 데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난해 세제 개편 영향 때문”이라면서 “리스차량 증가와 차값 상승이 수요를 옥죄고 있다”고 지적했다. 

머피 애널리스트는 “중국 자동차 시장이 올 하반기에 좀 풀릴 것으로 예상하지만 지나치게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서의 자동차 판매 급감도 충격적인 일이지만, 많은 기업들이 하반기에 시장이 안정을 찾을 것이라고 낙관하는 것도 충격”이라며 낙관할 만한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