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컨슈머
[AD]‘차량에서 홈 IoT 다룬다’..기아차 ‘K7 PREMIER’‘카투홈’ ‘홈투카’ ‘자연의 소리’ 등 탑재
  • 비즈니스플러스
  • 승인 2019.06.11 11:20
  • 댓글 0

기아자동차가 이달 사전계약에 돌입하는 준대형 세단 K7 페이스리프트 모델 ‘K7 PREMIER’에 ‘카투홈(Car to Home)’과 ‘자연의 소리’ 기능이 최초로 탑재된다.

카투홈은 자동차 안에서 가정의 ▲조명 ▲플러그 ▲에어컨 ▲보일러 ▲가스차단기 등의 홈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다.

기아차는 카투홈 기술 구현을 위해 KT, SK텔레콤, 현대건설 하이오티(Hi-oT), 현대오토에버 등과 제휴했다. 자사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인 UVO(유보)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동차에서 다양한 IoT 기기들을 묶어 일괄 작동할 수 있도록 한 ‘외출 모드’와 ‘귀가 모드’도 마련됐다.

K7 PREMIER는 카투홈 기능에 더불어 홈투카 서비스 역시 사용이 가능하다. 홈투카는 차량과 연결된 네트워크를 통해 집 안이나 차량 밖에서 차량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이다.

가정에 설치된 KT 기가지니(GiGA Genie), SK텔레콤의 누구(NUGU)와 같은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차량의 ▲시동 ▲공조 ▲문잠김 ▲비상등 ▲경적 등의 제어가 가능하다.

아울러 K7 PREMIER에는 운전자가 심리적으로 안정된 상태에서 운전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자연의 소리’ 기능이 세계 최초로 적용된다.

AVNT 모니터를 통해 작동하는 이 기능은 ▲‘생기 넘치는 숲 ▲‘잔잔한 파도’ ▲비 오는 하루 ▲노천 카페 ▲따뜻한 벽난로 ▲눈 덮인 길가 등 총 6개의 테마로 구성된다.

이 외에도 K7 PREMIER에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카카오 자연어 음성인식 ▲전후방 카메라로 영상을 녹화해 AVNT 화면과 스마트폰으로 상시 확인할 수 있는 ‘빌트인 캠’ ▲12.3인치 ‘대화면 와이드 AVNT’ 등이 탑재됐다.

 [자료제공=기아자동차]

비즈니스플러스  webmaster@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즈니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