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된다국토부, 실거래 데이터 총괄‧취합 후 각 지자체에 제공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6.10 15:25
  • 댓글 0

정부와 지자체가 손잡고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에 나선다.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는 11일부터 시스템 간 차이 없이 국민들에게 동일한 실거래 정보 제공이 가능하다고 10일 밝혔다.

이전에는 같은 실거래 신고자료를 활용함에도 공개정보 일부분이 달라서 혼란을 야기해왔다. 이 때문에 정부와 지자체는 지난해 7월부터 4차례에 걸친 집중적인 논의를 거쳤다.

우선 정보공개 시스템을 운영하는 국토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가 시․군․구로부터 각각 데이터를 취합하는 기존 방식을 바꾼다.

국토부가 실거래가 데이터를 총괄해 취합한 후 이를 각 지자체 시스템에 제공하기로 했다.

'계약일'과 '부동산 거래 신고일' 사이에 최대 60일의 시차가 발생하는 것을 고려, '계약일'을 기준으로 실거래가 정보 및 거래현황 자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서 10일 단위로 공개하던 계약일을 일 단위로 변경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토지정책과 문영훈 사무관은 "이번 일원화로 연간 약 2000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실거래 정보의 혼선 없는 활용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지자체 간 지속적인 협업체계 구축으로 부동산 불법행위 조사 등에 대한 협조도 일관되고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정원 기자  garde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