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1분기 가계빚 '1540조'..전분기 대비 3조3000억 상승증가폭 둔화했지만 소득보다 빨리 늘어
'가계대출 규제 강화·주택거래 감소·계절적 요인 등 영향'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9.05.22 14:55
  • 댓글 0

1분기 가계 빚이 1540조원으로 집계됐다. 가계 빚의 전기 대비 증가 폭은 6년 만에 가장 낮게 나타났다.

가계대출 규제가 강화되고 주택 거래가 줄어들면서 가계 빚 증가세는 둔화했으나 여전히 소득보다 빨리 불어났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중 가계신용'을 보면 1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540조원으로 전분기 말(1536조7000억원)보다 3조3000억원 늘었다. 증가 폭은 2013년 1분기에 9000억원 감소한 후 최소치다.

가계 빚은 작년 동기 대비 71조8000억원 늘어나 4.9%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2004년 4분기 4.7%를 기록한 이후 최저 수준이다.

가계 빚 증가율(전년 동기 대비)은 기준금리가 1.25%까지 내려가고 부동산 규제가 풀린 2016년 4분기 11.6%까지 높아졌다가 점자 둔화해 올해 초까지 계속 줄어들었다.

정부가 가계대출 고삐를 바짝 조이고 주택 매매거래가 줄어들면서 가계 빚 증가세도 낮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작년 10월 말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관리지표로 도입되면서 시중 은행들은 위험대출은 15%, 고위험대출은 10% 이하로 유지해야 한다.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도 올해 1분기 14만5000호로 작년 4분기(21만3000호)보다 6만8000호 줄었다. 1분기 아파트 분양물량도 5만3000호로 전 분기(7만2000호)와 비교해 1만9000호 감소했다.

가계 빚의 작년 대비 증가세(4.9%)는 낮아졌으나, 지난해 전체 가계소득 증가율(3.9%)과 비교하면 가계 빚은 여전히 소득보다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명목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인 3.0%보다도 높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부채 증가세는 둔화했으나 가처분소득 등 여건에 비해서는 아직 높은 수준"이라며 "금융위가 발표한 4월 속보치를 보면 입주 물량이 늘며 집단대출이 증가했으며, 향후 가계대출은 집단대출 및 제2금융권 DSR 관리지표 도입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문별로 보면 가계대출 잔액은 1451조9000억원으로 전분기 말보다 5조2000억원 늘었다.

예금은행 가계대출이 718조7000억원으로 5조7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전분기(17조2000억원)보다 둔화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약해지고 DSR 산정 때 기타대출 원리금도 반영되면서 기타대출이 마이너스(-)로 전환한 영향이다.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 가계대출은 317조2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3조5000억원 줄었다. 주택담보대출, 기타대출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한은은 분석했다.

기타금융기관 가계대출은 3조1000억원 불어난 415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판매신용은 88조2000억원으로 1조9000억원 감소했다. 판매신용 감소는 2015년 1분기 1조2000억원 줄어든 이후 처음이다. 계절적 요인에다 일부 업체에서 무이자 할부 이벤트를 중단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은경 기자  choiek@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