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김현미 "도시재생 뉴딜 사업 올해 안에 성과낼 것"189곳 사업지 전수 점검..191개 주민체감형 사업 착공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5.10 16:49
  • 댓글 0
2019년 준공 예정 주민체감형 도시재생 뉴딜 사업 / 자료제공=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주민 생활과 밀접한 사업들을 중심으로 속도를 낼 전망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0일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등 주민 일상생활과 밀접한 사업의 속도를 높여 연내 가시적 성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도시재생 뉴딜 사업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낙후 도시 재생 사업이다. ▲우리 동네 살리기 ▲주거정비지원형 ▲일반 근린형 ▲중심시가지형 ▲경제기반형 등으로 나뉜다.

앞서 지난달 말 국토부는 사업 전담부서인 '도시재생사업기획단'을 시‧도 중심 권역별 사업관리체계로 전환하고, 지방자치단체들과 함께 189곳의 사업지를 전수 점검했다.

국토부는 최우선으로 추진할 '주민 체감형' 사업 369개를 뽑아 이 가운데 연내 191개 사업을 착공하고 51개 사업을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주민 체감형 사업은 주차장·공원·노인복지시설·아이돌봄시설·생활체육시설·마을도서관·임대주택 등을 신설하거나 정비하는 사업들이다.

국토부는 사업부지 확보 등 지자체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17개 부처가 참여하는 '도시재생특위 실무위원회'를 통한 부처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도시재생 전담조직을 확대, 지자체를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지자체, LH 등과 함께 매주 사업추진 현황을 점검한 뒤 성과를 낸 지자체에 인센티브를, 사업관리에 소홀한 지자체에 페널티를 부여하는 방안 또한 검토 중이다.

김 장관은 "사업추진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와 필수 지원사항 등을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해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원 기자  garde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