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니하오!차이나
[니하오!차이나]"中 경제, 대미 무역전쟁보다 유럽 둔화 리스크 크다"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4.16 14:17
  • 댓글 0

중국 경제는 미국과의 무역전쟁보다 유럽의 경제둔화에 따른 리스크에 더 크게 노출됐다는 진단이 나왔다. 1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엘 에리언 알리안츠 경제고문은 유럽연합(EU)이 중국의 최대 교역국인 만큼 유럽 경기가 둔화하면 중국 경제는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 전망했다.

엘 에리언 고문은 EU가 올해 혹은 내년 초에 경기 침체에 빠질 가능성이 50~60%라면서, 이는 중국 수출 수요를 약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유로존 경제성장률을 1.3%로 내놨다면서도 유로존 경제성장률이 빠르게 1% 밑으로 떨어질 수 있다고도 전망했다. 

그는 "경제성장률이 1% 혹은 그 이하를 기록한다는 것은 경제학자들이 흔히 말하는 '스톨 스피드'에 빠질 리스크가 커진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스톨 스피드란 앞으로 나아가지만, 속도가 충분히 빠르지 못해 고도가 떨어지는 현상을 의미한다.

유럽이 브렉시트, 장기간 이어진 프랑스의 시위, 독일을 리더십 변화, 2주 남은 스페인 총선, 이탈리아의 새로운 정부 등에 의해 어려움을 겪었다고 엘에리언은 설명했다. EU의 노동시장 구조개혁, 독일 및 북유럽 국가들의 재정정책 등이 유로존 경기 둔화 리스크를 줄일 수 있는 요인으로 꼽혔다. 

중국이 부양책 덕분에 단기적으로 긍정적인 효과를 보고 있지만, 장기적으로 중진국 함정을 극복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